세월호 5주기를 앞둔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가수 이승환이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문화제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세월호 5주기를 앞둔 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가수 이승환이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문화제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이희훈

 

가수 이승환이 지난 2일 자신과 팬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한 행위를 처벌해달라며 악플러 50명을 고소했다. 

서울 강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 측은 강경대응 입장을 밝히며 선처 없이 대응할 것을 알렸다.

이승환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가로수 김용민 변호사는 "피고소인들은 고소인과 고소인들의 팬들에 입에 담긴 힘든 모욕적인 발언들을 했다. 이에 피고소인들에 대해 관용을 베풀지 않고 엄벌에 처해질 수 있도록 수사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였고, 향후에도 무관용 원칙을 고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오랜 시간 활동하며 악플에 시달렸지만 이번에 유독 강경대응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 고소에 앞서 그가 자신의 SNS를 통해 "너희들(팬들)을 욕되게 하는 건 참을 수가 없구나"라는 글을 게재한 것으로 보아 최근 악플러들이 자신의 팬을 조롱, 모욕하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에 이러한 조치를 취한 것으로 읽힌다.

다음은 이승환 측 공식입장 전문

고소인 이승환은 2019. 7. 2. 서울강동경찰서에 피고소인 김선진(김반장)을 비롯한 50명에 대하여 고소인 및 고소인의 팬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한 행위를 처벌해 달라고 고소하였습니다. 

피고소인들은 고소인에 대하여는 입에 담기 힘든 욕설로 모욕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명예를 훼손하였으며,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고소인들 팬들에 대해서도 입에 담기 힘든 모욕적인 발언들을 하였습니다. 

그 동안 고소인은 표현의 자유와 자연스러운 인터넷 여론 형성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어 법적인 대응을 자제해 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고소인 및 고소인의 팬들에 대해 집중적인 악성댓글과 모욕적인 언사를 더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하여 우선 피고소인들에 대해 고소를 한 것입니다. 

고소인은 법적대응을 마음먹은 이상 피고소인들에 대해 관용을 베풀지 않고 엄벌에 처해질 수 있도록 수사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였으며, 향후에도 무관용원칙을 고수할 생각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고소에서 발견하지 못한 악의적 댓글과 모욕적인 언사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추적하여 추가 고소를 할 계획입니다. 

나아가 고소인은 형사상 책임을 묻는 것에 그치지 않고, 민사상 손해배상도 적극적으로 제기하여 이번 기회에 인터넷에서 독버섯처럼 퍼지고 있는 무책임한 악성 댓글에 경종을 울릴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법무법인 가로수 김용민 변호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