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위 탈출을 노리는 롯데 자이언츠가 2연패에서 탈출했다. 롯데는 22일 사직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4-1로 승리했다. 롯데 타선은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 전준우가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이끌었다. 0-0이던 3회말 1사 1, 2루에서 전준우는 초구를 받아쳐 좌중간 안타를 터뜨렸다. 이날 경기의 선제 적시타이자 결승타였다. 

롯데가 3-0으로 앞서던 7회말에는 전준우가 선두 타자로 나와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2사 후 2루에 있던 전준우는 정훈의 내야 안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홈으로 파고들었다. 롯데가 4-0으로 달아나 승부에 쐐기를 박는 득점이었다. 
 
 22일 사직 히어로즈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4승을 거둔 롯데 장시환

22일 사직 히어로즈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4승을 거둔 롯데 장시환 ⓒ 롯데 자이언츠

 
마운드에서는 선발 장시환이 역투했다. 6이닝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1회초 무사 1, 2루 선취점 실점 위기를 맞이한 장시환은 샌즈를 6-4-3 병살 처리했다. 2사 3루 위기가 남았지만 박병호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해 실점을 막았다. 

롯데가 3-0으로 앞서던 6회초에는 1사 1, 2루 위기에 봉착했지만 다시 한 번 샌즈를 5-3 병살 처리해 이닝을 닫았다. 1회초와 6회초를 제외하면 득점권 위기를 맞이하지 않을 정도로 장시환의 투구 내용은 안정적이었다. 

▲ 롯데 장시환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롯데 장시환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롯데 장시환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롯데는 노경은의 FA 잔류 계약이 불발되고 박세웅의 재활이 길어지면서 선발 투수의 절대적인 부족에 시달렸다. 5선발 요원 2명을 붙여 한 경기에 투입하는 양상문 감독의 1+1 복안도 실패로 돌아갔다. 기대를 모았던 외국인 투수 톰슨은 11경기 2승 3패 평균자책점 4.74로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 가운데 우측 팔꿈치 부상으로 퇴출되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올 시즌을 앞두고 불펜 요원에서 선발로 전환된 장시환의 뒤늦은 연착륙이다. 그는 6월 4일 울산 한화 이글스전 6이닝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한 이래 22일 경기까지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한 롯데 장시환

최근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한 롯데 장시환 ⓒ 롯데 자이언츠

 
해당 기간 동안 2승 1패를 거두는 사이 평균자책점은 1.85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이 0.511로 안정적이다. 5월까지 6점대를 상회하던 시즌 평균자책점도 6월 호투를 앞세워 4.95까지 끌어내렸다. 

중요한 것은 장시환의 향후 투구 내용이다. 선발 투수로서 보직이 익숙해지면서 호투를 이어갈 가능성이 충분하다. 그러나 선발 로테이션 경험 부족으로 인해 피로가 누적되어 체력적 부담을 노출할 우려도 없지 않다. 

22일 현재 롯데는 28승 1무 46패 승률 0.378로 최하위다. 하지만 6위 삼성 라이온즈와는 3.5경기차로 가시권에 있다. 장시환이 지속적인 호투로 롯데의 탈꼴찌를 주도할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눈야구' 되는 윌슨, 롯데 반격의 신호탄 쏠까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