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살해한 진범을 잡기 위해 용의자의 아내와 손을 잡아야만 한다면 당신의 선택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스릴러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고정욱 감독과 배우 송새벽, 유선이 함께했다. 영화는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렸다.

고정욱 감독은 "처음 이 시나리오를 쓰면서 느꼈던 점을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하고 싶었다"며 <진범>을 구상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그는 "우연히 함석헌 시인의 '그 사람을 가졌는가'라는 시를 접하게 되었다"면서 "영화를 본 관객분들 스스로 본인이 정말 믿을 만한 사람인가라는 생각을 갖게 하는 게 나의 기획 의도"라고 말했다. 고 감독은 "추적 스릴러라는 장르 안에 타인에 대한 믿음을 담은 작품"이라며 영화에 대한 소개를 덧붙였다.

명연기는 기본, 섬세한 디테일까지 살린 스릴러

'끔찍한 살인 사건이 벌어진 현장을 치우는 건 대부분 유가족'

홍보자료 문구대로 <진범>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고정욱 감독은 디테일에 신경을 썼다. 살인 사건 현장의 디테일을 살리기 위해 부검 현장을 수없이 경험한 변호사들의 자문을 얻었다. 그 과정에서 끔찍한 살인 사건이 벌어진 현장을 유가족이 직접 치우게 된다는 사실을 접한 고 감독은 영화 속에 이를 녹여내기로 결심했다.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 현장ⓒ 정교진

 
행사 중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아내가 잔혹하게 살해당했던 자신의 집을 청소하는 영훈의 모습이 나왔다. 넋을 잃은 듯한 영훈의 표정도 잠시 비쳤다.영훈 역의 배우 송새벽은 "(장면 대부분이) 한 공간에서 이뤄짐에도 전개가 스피디해서 지루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영화를 위해 7kg을 감량했다. 이런 그를 두고 고 감독은 "영화 때문에 7kg을 감량한 송새벽이 멋있게 보였다"며 "(송새벽이) 마지막 촬영 날에도 음식을 거의 드시지 않았는데 헛구역질을 했다"고 당시 걱정했던 일화를 전했다.

용의자 아내 다연 역의 배우 유선은 "여행 중에 대본을 받았는데 이를 잠깐 읽어보려고 근처 카페를 찾았다가 한번에 다 읽어버렸다"며 처음 영화의 시나리오를 받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다른 배우가 욕심낼 것 같아서 바로 수락했다"며 캐스팅 비화도 설명했다. 유선은 "감정 축을 유지하기가 어려운 캐릭터"라면서 "매 순간이 감정 신이었다"고 덧붙였다.

배우, 감독간의 남다른 궁합

송새벽은 지난 tvN드라마 <나의 아저씨> 촬영을 끝낸 뒤 바로 <진범>에 캐스팅됐다. 고 감독은 "영훈 역의 남자 배우를 생각했을 때 1순위가 송새벽"이었다면서 "(수락 소식을 듣자) 사무실에서 너무 좋아 만세를 불렀다"고 말했다. 이러한 고 감독의 평가에 송새벽은 "그 기대감이 너무 부담스러웠다"며 속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배우 유선은 "(송새벽은 호흡을 맞추는 상대와의) 관계가 편안해야 연기가 잘된다고 하더라"면서 "상견례 때 미팅룸에서 여덟시간 동안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송새벽이) 살아온 이야기들을 들었다"면서 "그가 배우가 된 계기와 결혼에 대한 이야기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송새벽은 "개인적으로 촬영 들어가기 전에 빨리 친해져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나중에는 너무 친해져서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 현장

영화 <진범> 제작보고회 현장ⓒ 정교진

 
유선은 이날 고정욱 감독을 '고테일'이라고 소개했다. 유선은 "고정욱 감독이 촬영할때마다 앞전 상황에 대한 설명을 해줬다"면서 "테이크를 많이 갈때도 있지만 결국 최고의 장면을 뽑아내더라"고 덧붙였다. 고 감독도 유선에 대해 "다양한 장르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하는 배우"라며 칭찬했다. 

한편 영화는 7월 10일 개봉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