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의 한 장면.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의 한 장면.ⓒ 메가박스(주)플러스엠

  
액션과 정치드라마, 멜로가 오묘하게 조합된 영화가 등장했다. 4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언론에 선 공개된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아래 '롱 리브 더 킹')에 대해 출연 배우들이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화는 목포를 배경으로 건달 출신 장세출(김래원)이 한 여자를 만나며 국회의원 출마까지 결심하는 내용을 그린 작품. 상업영화 데뷔작 <범죄도시>로 큰 흥행을 맞본 강윤성 감독의 차기작이기도 하다.

건달과 정치, 그리고 사랑이라는 익숙한 소재지만 영화는 각 장르의 장점을 살려서 그려놨다. 김래원과 극중 세출이 사랑에 빠지는 소현 역의 원진아는 "멜로 영화로 감독님이 그리셨다"며 공통된 반응을 보였다. 

김래원은 "영화에 여러 장르가 함께 담겨 있는데 액션 장면에서도 4층 높이에서 떨어지는 등 많이 준비했고 다들 고생했다"며 "고생한 만큼 보람은 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원진아 역시 "사람이 사람으로 변하기도 하니까 그 부분을 잘 표현해보자고 김래원 선배님과 얘기하곤 했다"며 "촬영할 땐 애정신이 많지 않아서 제가 잘하고 있는 건지 걱정도 많이 했는데 영화를 보니 왜 멜로 라인이라 하셨는지 알겠더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범죄도시>에서 감독과 이미 한 번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는 최귀화와 진선규는 각각 장세출을 넘어뜨리려는 2선 의원 최만수와 건달 광춘 역을 맡았다. "처음 해보는 국회의원 역이라 잘할 수 있나 걱정스러워 못하겠다는 말씀도 드렸는데 감독님이 열심히 해보자 하셔서 용기를 냈다"던 최귀화는 "보편적 악을 그리기보단 힘을 빼고 보편적 국회의원 그리려 했다"고 출연의 변을 전했다.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의 한 장면.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의 한 장면.ⓒ 메가박스(주)플러스엠

 
진선규는 "감독님과 두 번째로 작품을 같이 해서 너무 행복했다"며 "로맨스가 중심이기에 <범죄도시>와는 좀 다른 캐릭터를 생각했다. 악을 위한 악을 저지르는 인물이 아닌 세출에 대한 열등감, 그리고 허당기가 담긴 캐릭터로 감독님이 주문하셨다"고 전했다.

"이번엔 제가 <범죄도시> 때와 달리 조직의 리더인데 (<범죄도시> 때 리더였던) 장첸(윤계상)처럼 팀을 잘 챙겨주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리더로서 잘 표현했는지 모르겠지만 열심히 하려 노력했다. 그리고 김래원씨의 눈빛이 부럽다. 나중에 저도 멜로를 할 수 있다면 하고 싶다(웃음)."
 
현장에선 김래원의 대표 멜로작 <해바라기>를 언급하며 소주 한 잔이 생각난다는 기자 반응도 있었다. 이에 김래원은 "시나리오 보면서 저도 정서적으로 그런 비슷한 감성의 작품을 택하는 것 같다"며 "개인적으론 술 한 잔 당기는 영화를 할 수 있는 건 행운인 것 같다"고 답했다. 

원작 웹툰이 있고 실제로 목포를 배경으로 하고 있기에 배우들은 전라도 사투리를 직접 녹음해 수시로 듣고 다니는 등 사투리 익히기에 힘썼다는 후문이다. 김래원은 "노래처럼 사투리를 항상 듣고 다녔다"고 당시를 소회했다.

한편 이날 현장에 강윤성 감독은 급성 맹장염으로 나오지 못했다. 영화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의 한 장면.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의 포스터.ⓒ 메가박스(주)플러스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