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 포스터.

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 포스터.ⓒ 영화사 진진

 
1933년생 올해로 한국 나이 87세가 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는 지난 1993년 대법관으로 임명되어 35년 넘게 재직 중이다. 그의 이름 앞에는 '미국 역사상 두 번째 여성 연방대법관이자, 최초의 유대인계 여성 연방대법관'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첫 번째도 아닌 두 번째가 그리 중요할까.

두 번째가 있으면 첫 번째도 있는 법이다. 미국 역사상 첫 번째 여성 연방대법관은 샌드라 데이 오코너이다. 1981년 당시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에 의해 임명되어 2006년까지 재직했다. 그는 중도보수 성향으로 전형적인 균형추 역할을 했다고 한다.

반면,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는 최초엔 중도진보 성향이었지만 부시 대통령 때 강경보수 성향의 대법관들이 유입되자, 강경진보 성향으로 돌아섰다. 하지만, 그녀가 살아오면서 행했던 수많은 소송들의 성향을 비추어볼 때 진보적이지 않을 때가 없었다. 

다큐멘터리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는 간략하게나마 그의 삶을 돌아본다. 그녀의 삶은 곧 투쟁이었고, 그 투쟁은 법을 향한다. 여성으로서, 여성을 위해, 양성평등을 위해 평생을 투쟁한 삶이다. 그리고 그 투쟁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뜨거운 가슴, 차가운 머리
 
 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의 한 장면.

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의 한 장면.ⓒ 영화사 진진

 
일찍 돌아가신 그의 어머니는 "분노하지 않고 오로지 실력으로 살아가라"고 말씀하셨다. 어머니의 말씀을 따르기로 결심한 긴즈버그는 코넬대학교에서 정치학을 전공하고 하버드 로스쿨에 입학한다. 하지만 뉴욕 로펌에서 일하게 된 남편을 따라 이사를 하게 되면서 컬럼비아 로스쿨에 편입해 학위를 딴다. 

긴즈버그에 따르면, 남편 바티는 "여자에게도 뇌가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해준 남자다. 그는 평생 긴즈버그를 서포트했다고 한다. 긴즈버그는 평생 최고의 행운이 바티와 만난 것이라고 말한다. 두 사람이 만난 시기는 1950년대였다는 것을 감안하면 놀라운 일이다.

1963년 럿거스 로스쿨 교수가 된 긴즈버그, 1993년 당시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의해 대법관으로 임명되기 전까지 30여 년 동안 미국 자유인권협회 법무자문위원, 컬럼비아 로스쿨 교수, 미국 연방상소법원 판사로 재직하며 명성을 떨친다. 

변호사로도 일했던 1970년대 그가 맡았던 남녀평등 관련 소송건들은 크나큰 족적을 남겼다. 극심한 성 차별을 없애기 위해 끝없이 투쟁하는 와중에도 긴즈버그는 '편부가 자식을 키울 때는 양육수당을 줄 수 없다'는 정부를 상대로 하는 소송을 맡는 등 전략적인 행보도 보였다. 그야말로 '뜨거운 가슴, 차가운 머리'의 소유자인 것이다. 

차별이 법적 금지로 되기까지
 
 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의 한 장면.

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의 한 장면.ⓒ 영화사 진진

 
긴즈버그의 파격적인 행보는 대법관이 되고 나서도 계속된다. 진보 성향이기 때문에 보수 성향의 대법관이 판결한 소송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양성평등과 소수자 차별 금지를 중심에 두고 수없이 자주 '나는 반대한다'를 외쳤다. 

대법관 한 사람의 의견은 개인의 의견이 아니다. 삼권분립(입법, 사법, 행정)의 사법권 그 자체와 다름 없기 때문에, 오직 헌법에 기초해 판결을 내려야 한다. 거기에 어떤 개인적 신념과 정치적 성향이 개입되어서는 안 된다. 

누군가는 긴즈버그의 선택에 대해 개인적 신념이 다분히 스며든 게 아닌가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긴즈버그 덕분에 미국 법은 일찍이 1970년대부터 성차별을 법적으로 금지할 수 있었다. 물론 현재까지도 다양하고 세밀한 부분까지 퍼져 있는 온갖 차별들을 계속해서 금지하고 있다.

즉, 그의 개인적 신념은 더 이상 개인적 신념이 아닌 법적 조항이 된다. 긴즈버그로부터 시작해 모두가 받아들이게 되는 것이다. 세상을 바꾼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이토록 점진적이고 철두철미하게 바꿔나간 사람이 있을까. 우리나라에도 보다 많이 알려지길 바란다. 

바라는 것들
 
 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의 한 장면.

다큐멘터리 영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의 한 장면.ⓒ 영화사 진진

 
나 역시 남자로서, 남편으로서 이 다큐멘터리를 보며 긴즈버그의 남편 바티가 눈에 띌 수밖에 없었다. 누군가는 양성평등에 대한 인식조차 없이 살아가고 있다. 또 누군가는 성 차별을 문제라고 느끼지만 정작 실천에 옮기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긴즈버그와 같은 대단한 사람을 이야기할 때도 남편 바티의 역할이 두드러지는 게 안타깝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양성 평등은 누가 혼자서 이룩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남녀 모두가 바뀌지 않으면 안 되는 일이다. 무엇보다 생각을 실천으로 옮기는 게 중요하다. 거창하지 않은 사소한 실천들 말이다. 

긴즈버그는 그야말로 대단한 일을 해왔다. 대법관으로서 열심히 차별과 싸워왔고 이겼고 바꿨다. 하지만, 아직도 바뀌지 않은 것들은 너무 많다. 인식은 바꿀 수 있다지만, 행동은 바뀌기 쉽지 않다. 행동을 바꾸려면 긴즈버그의 방식 아닌 다른 방식도 병행되어야 한다. 시위 등을 통한 직접적 목소리와 행동을 내는 것 말이다. 

행동을 바꾸려면, 행동이 주가 되는 방식이 선행되어야 하는 것이다. 그런 삶을 살아온, 성공한 여성의 스토리가 계속 이어졌으면 한다.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나는 반대한다>와 결을 같이하는 또 다른 영화들이 이어지길 기대해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singenv.tistory.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