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연기 펼치는 임은수 임은수가 12일 오후 서울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9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피겨 임은수(자료사진) ⓒ 연합뉴스

 
'한국 여자피겨 기대주' 임은수(신현고)가 세계선수권에서 쇼트프로그램 70점대를 돌파해 개인 기록을 경신하며 5위에 올랐다. 임은수는 직전 연습에서 머라이어 벨(미국)의 스케이트 날에 고의성이 의심되는 가격을 당했지만 좋은 기록을 달성했다.
 
경기 전 연습서 다른 선수 스케이트 날에 종아리 가격당해

임은수는 20일 오후(한국시간)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 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72.91점(기술점수 40.43점, 구성점수 32.48점)을 받아 5위에 올랐다.
 
이날 임은수가 기록한 72.91점은 한국 여자피겨 선수로는 김연아를 제외하고 ISU 공인 대회에서 처음으로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70점대 기록이다. 이날 임은수는 자신의 종전 쇼트프로그램 개인기록이었던 69.78점(2018 ISU 피겨 그랑프리 4차)을 뛰어넘고 새롭게 개인 기록을 작성하며 키스앤크라이존에서 미소를 지었다.
 
임은수는 지난 1월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9 대회에서 유영(과천중)에 이어 2위에 오르면서 이번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그가 세계선수권 대회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 시즌 시니어로 올라온 임은수는 지난 시즌까지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에 두 차례 출전해 각각 4위와 5위에 오르는 선전을 보여준 바 있다.
  
 임은수의 쇼트 연기(자료사진)

임은수의 연기(자료사진) ⓒ 연합뉴스

 
첫 시니어 세계선수권 대회를 위해 미국에서 전지훈련을 이어온 임은수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큰 불운을 겪었다. 그는 오전 공식 연습 당시 현재 미국에서 라파엘 아르투니안 코치의 지도를 함께 받고 있는 머라이어 벨에게 스케이트 날로 종아리 부위를 가격당했다. 사고 직후 임은수는 고통을 호소해 연습 일정을 포기하고 경기를 불과 몇 시간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의료진의 치료를 받았다.
 
임은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당시 언뜻 보기에는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이 임은수의 다리 쪽을 스쳐 지나가는 불의의 사고처럼 보였다. 하지만 임은수가 런쓰루 과정에서 선수의 동선에 방해되지 않도록 최대한 링크 벽 쪽에 붙어 이동하고 있었는데도 머라이어 벨이 임은수의 뒤로 다가와 가격한 것을 보면 고의성이 다분히 의심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댓스포츠는 머라이어 벨의 이번 행동이 처음이 아니라면서 명백한 인종차별이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올댓스포츠 측은 "현재 머라이어 벨은 LA에서 임은수와 같은 링크, 같은 코치, 같은 연습세션에서 훈련을 해온 선수다. 최근 수개월 동안 임은수의 연습을 방해해 왔고 이번 세계선수권 대회에 출전하기 직전 미국에서 마무리 훈련을 할 때도 머라이어 벨이 임은수를 향해 폭언을 하는 등 연습 방해 수위를 높여왔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이어 "이번 사고 직후 머라이어 벨이 임은수에게 어떤 사과도 하지 않고 자신의 연습만 이어간 것을 보면 명백한 인종차별"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심각성 탓에 미국 전지훈련지 링크에서도 임은수와 머라이어 벨이 서로 다른 훈련 세션과 다른 라커룸을 쓰도록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올댓스포츠는 머라이어 벨의 고의성에 대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을 통해 해당 연맹 측에 정식으로 공식 항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같은 불상사에도 임은수는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해 최선의 연기를 펼쳐냈다. 30번째로 등장한 임은수는 'Somewhere in time(사랑의 은하수)'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빠른 스피드로 빙판을 가로지르며 출발한 그는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상당한 비거리와 높이를 보여주며 착지했다. 심판들은 임은수의 이 점프에 수행등급(GOE)에서만 무려 1.77점의 높은 가산점을 줬다.
 
잔잔한 음악에 맞춰 플라잉 카멜스핀을 회전해 레벨4를 받은 그는 스텝 시퀀스에서도 서정적인 음악의 선율을 온몸으로 표현하며 차분하게 연기를 이어갔다. 이어 후반부로 진입하면서 카운터 턴을 연결해 트리플 플립 점프를 정확하게 뛰며 수행등급에서 1.97점의 가산점까지 더했다. 마지막 점프였던 더블 악셀도 사뿐하게 착지해 모든 점프를 마쳤다.
 
임은수는 레이백 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 등 두 개의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쳤다.
 
여자싱글 1위는 러시아 자기토바

여자싱글 1위는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가 차지했다. 자기토바는 82.08점을 받으며 선두에 올랐다. 자기토바는 지난 시즌 그랑프리 파이널과 유럽선수권, 평창 동계올림픽 등 메이저 대회를 모두 휩쓸었지만, 시즌 마지막 대회였던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프리스케이팅에서 무너지면 올 스윕에 실패했다. 그때의 뼈아팠던 실수를 만회하려는 듯 자기토바는 이날 침착하게 자신의 연기에 집중해내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만약 그가 23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우승을 확정 짓는다면 피겨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2위는 사카모토 가오리(일본)가 76.86점으로 뒤를 이었고 3위는 엘리자베타 투르진바예바(카자흐스탄)가 75.96점을 받았다. 올 시즌 그랑프리 파이널 챔피언이자 트리플 악셀 점프를 내세워 일본에서 홈 이점을 얻고 우승을 노리던 키히라 리카는 이날 트리플 악셀 점프를 1회전 놓치는 큰 실수를 또다시 범해 70.90점으로 7위 머물렀다.
 
한편 임은수는 22일 오후에 열리는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 경기에 출전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동계스포츠와 스포츠외교 분야를 취재하는 박영진입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