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윤형빈, 감스트, 장동우, 박성광, 노승욱 PD, 노시용 PD, 양세찬, 김민규, 유인영, 성시경.

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윤형빈, 감스트, 장동우, 박성광, 노승욱 PD, 노시용 PD, 양세찬, 김민규, 유인영, 성시경.ⓒ MBC

 
MBC가 연애 버라이어티 <호구의 연애>를 선보인다. 여기서 '호구'란 '어수룩해 이용해 먹기 좋은 사람'을 이르는 말이 아니라, '호감 구혼자'의 준말. 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제작발표회를 가진 <호구의 연애>는 사랑에 빠지고 싶은 연예인 5명과, 일상에 지친 여성들이 함께 동호회 여행을 떠나며 펼쳐지는 리얼 로맨스를 다룬 버라이어티다. 

최근 TV조선 <연애의 맛>, 채널A <하트 시그널>, tvN <선다방> 등 연애 버라이어티가 넘쳐나고 있지만, 노시용 PD는 <호구의 연애>만의 차별점이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개그맨 허경환, 박성광, 양세찬, 장동우(인피니트), 그리고 배우 김민규 등 '호감 구혼자'로 나선 출연자들. 노시용 PD는 "주변에 공유, 원빈, 현빈은 없지 않나. 95%는 <호구의 연애> 멤버들 같은 오빠나 동생들이었을 거다"라면서, "이런 이들과 함께 학교 다니고 어울리다 보면 멋있어 보이기도 하고, 결혼하고 애기 낳고 살지 않느냐"고 했다. 이어 "제작진도 편집하는 동안 갑자기 양세찬이 너무 잘생겨 보이기 시작해서, '우리 눈은 망했구나' 생각도 들었다. 시청자분들도 웃고 즐기다 보면 어느새 다섯 분의 매력에 빠지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실적인 '호구'의 매력, "시청자도 어느새 빠질 것" 
 
 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호감 구혼자' 장동우, 양세찬, 김민규, 박성광.

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호감 구혼자' 장동우, 양세찬, 김민규, 박성광.ⓒ MBC

 
출연자들은 입을 모아 "현재 여자친구가 없다"면서 그만큼 진정성 있게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성광은 "솔직히 진짜 연애 감정이 생길까 싶기도 했는데, 약간의 설렘과 질투가 생기더라.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이 아니라 진짜 여행을 하고, 설레고 있구나 느껴진다"고 말했다. 

양세찬은 "멤버 조합이 너무 신선했다"면서 "연애 프로그램이지만 그 안에 재미 요소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개그맨들은 웃기고 싶은 욕심이 많은데, 어느 순간 그 욕심을 잃어버리고 다른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어졌다. 보시는 분들이 웃음과 설렘을 모두 느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연자 중 유일한 아이돌인 인피니트 동우는 팬들의 반발이 있지는 않느냐는 질문에 "팬 사인회를 하면 부부가 오기도 하고, 남친이랑 오는 분들도 있다"면서 "그분들은 내게 꼭 좋은 사람 만나서 행복하라고 해주시더라"고 답했다. 이어 "팬들은 연애에 대한 걱정보다 말실수할까 더 걱정하시더라. 그런 걱정은 안 하셔도 될 것 같다"며 밝게 웃었다. 

TV와 웹용 콘텐츠 별도 제작, 이유는 
 
 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MC 성시경, 유인영.

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MC 성시경, 유인영.ⓒ MBC

 
이들의 여행을 지켜보며 미묘한 심리변화를 지켜볼 진행자로는 성시경과 유인영이 출연하고, 웹용 콘텐츠 진행은 BJ 감스트와 방송인 윤형빈이 진행한다. 웹 콘텐츠는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서 공개된다. 

노시용 PD는 "연애 예능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남성 시청자를 타깃으로, 색다른 재미를 드릴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었다. 스핀오프처럼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감스트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많이 의아했다. 어떻게 리액션을 해야 할까 걱정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프로그램을 보니 너무 재미있더라. 시청률도 잘 나올 것 같고, 남녀노소 모두가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인 것 같다"고 말했다. 

윤형빈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게 된 게 너무 꿈만 같다"면서 "제작진이 우리가 히든카드인데, 시청자한테도 숨길 수 있다고 하시더라. 다행히 오늘 시사 분량을 보니 너무 재미있게 나온 것 같아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시청자와 출연진의 중간 정도 위치에 있다. 연애 8년, 결혼 7년 차인데, 모니터를 보면서 예전의 풋풋한 감정들이 되살아났다"고 덧붙였다. 

"계란으로 바위 깰 순 없지만..."
 
 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형빈과 BJ 감스트.

1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호구의 연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형빈과 BJ 감스트.ⓒ MBC

 
성시경은 "일단 재미있다. 남의 연애 보면서 얘기하는 것만큼 재미있는 게 없지 않나"라면서 "오늘 (웹 콘텐츠 녹화분을) 보니 우리가 잘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가 너무 진지하게만 하고 있었던 것 같다. 지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동시간대 방송 중인 SBS <미운 우리 새끼>와의 맞대결에 대해서는 "어떻게 <미우새>를 이기겠느냐"고 반문한 뒤, "계란으로 바위를 깨트릴 순 없지만, 더럽힐 순 있지 않나. 냄새나고 지저분하게, 조금씩 짜증 나고 신경 쓰이는 상대가 되겠다. 이 메시지를 (미우새 MC인) 신동엽 씨에게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일요일 밤, 주말이 끝나는 게 아쉬운 분들에게 즐거움과 설렘을 드리고 싶어 준비했다"고 말했다.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찾아온 연애 버라이어티 <호구의 연애>가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봄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호구의 연애>는 17일 일요일 오후 9시 5분 첫 방송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