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여자축구의 간판 지소연(28·첼시 레이디스)이 잉글랜드 여자슈퍼리그(WSL)에서 멀티 골을 터뜨리며 소속팀의 극적인 2-2 무승부에 앞장섰다.

지소연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아카데미 스타디움에서 열린 WSL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로 뒤진 후반 5분 추격 골에 이어 44분에는 동점 골까지 터뜨렸다.

첼시는 지소연의 멀티 골 활약에 힘입어 맨시티와 2-2로 비기면서 시즌 8승 5무 2패(승점 29)를 기록해 3위에 자리했다.

현재 WSL에선 15경기 연속 무패(10승 5무·승점 35) 행진 중인 맨시티가 선두를 달리고 있고, 아스널(11승 2패·승점 33)이 2위에 올라 있다.
 
지소연, 아시안게임 금메달 향해 출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여자축구대표팀 지소연이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지소연(자료사진)ⓒ 연합뉴스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지소연이 풀타임으로 뛰며 극적인 무승부에 일등공신이 됐다.

첼시는 전반에만 두 골을 내주며 0-2로 뒤졌다.

후반 들어 지소연의 '쇼타임'이 펼쳐졌다.

지소연은 후반 5분 베서니 잉글랜드의 패스를 받은 뒤 감각적인 슈팅으로 굳게 닫혔던 맨시티의 골문을 열었다.

1-2를 만든 지소연은 후반 44분에는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또 한 번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며 극적인 2-2 무승부를 완성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