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배우 박호산, 김건우, 이설, 김대진 감독, 신하균, 차선우.

29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배우 박호산, 김건우, 이설, 김대진 감독, 신하균, 차선우.ⓒ MBC

 
연쇄 살인범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 살인범보다 더 위험한 천재 사이코패스의 공조 수사.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는 이 파격적인 설정으로 1~2회 '19금' 판정을 받았다. MBC 드라마로는 9년 만에 나온 '19금' 등급. 29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나쁜 형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대진 감독은 "19금 판정은 폭력성과 선정성 때문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선정성과 폭력성에 기대어 스토리를 풀어갈 생각은 없다. 직접적인 묘사는 피할 생각이고, 직접 보여주지 않더라도 무서움을 표현하는 방법은 다양하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1~2회가 19금 판정을 받은 이유는 명확하다. 우태석(신하균 분)이라는 경찰이 범인이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해도 구해주지 않고 방치하는 것, 은선재(이설 분)가 부모님을 살해한다는 캐릭터 설정이다. 하지만 이 이야기를 포기하면 드라마의 스토리 자체가 성립이 안 되기 때문에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 1~2회는 설정을 이야기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19금 등급을 받았지만 이후로는 가능한 한 19금 등급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김대진 감독)  
 
 29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대진 감독.

29일 서울 상암동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대진 감독.ⓒ MBC

 
<나쁜 형사>는 영국 BBC 원작의 명작 <루터>를 기반으로한 탄탄한 스토리와 자타공인 '연기 신(神)' 신하균이 택한 드라마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대진 감독은 "신하균씨가 <나쁜 형사>에 캐스팅 되면서 이 드라마 괜찮겠다는 소문이 돌았다"면서 "여기 모인 다른 배우분들도 '신하균'이라는 이름을 믿고 모였다"고 말했다. 

<나쁜 형사>로 2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신하균은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한다"면서 "장르적인 재미도 뛰어나지만 사건보다 인물과 인간의 감정에 초점이 맞춰진 드라마라는 점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작에서의 루터가 육중한 곰과 같은 느낌이라면, 내가 맡은 우태석은 서글프게 울부짖는 늑대의 느낌"이라는 말로 원작 <루터>와 <나쁜 형사>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김대진 감독은 리메이크 작업을 앞두고 "tvN 등에서 리메이크 작업을 했던 프로듀서와 작가들을 만나 조언을 구했다"고 말했다. 여러 조언과 김 감독의 고민 끝에 얻은 결론은 "아무리 원작이 좋아도 그대로 가져와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다고. 김 감독은 "아무리 재미있더라도 우리 정서에 맞지 않으면 과감하게 버리고, 우리 내용만 고집했을 때 허전한 부분은 원작에서 차용하려고 했다.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고 설명하며 "신하균씨와도 원작은 잊고 우리만의 드라마를 만들자고 합의 봤다. 원작 팬들도 재미를 느끼고 새롭게 느낄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에서 연쇄 살인범보다 더 독한 형사 우태석 역을 맡은 배우 신하균과, 연쇄 살인범보다 더 위험한 천재 사이코패스 기자 은선재 역을 맡은 배우 이설.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 형사>에서 연쇄 살인범보다 더 독한 형사 우태석 역을 맡은 배우 신하균과, 연쇄 살인범보다 더 위험한 천재 사이코패스 기자 은선재 역을 맡은 배우 이설.ⓒ MBC

 
이번 작품에서 기대를 모이는 출연자는 '3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 은선재 역으로 캐스팅된 신인 이설이다. 영화 <허스토리> 김희애(문정숙 역)의 딸로도 출연했던 이설은 영화에서 보여준 모습과 180도 다른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김대진 감독은 이설에 대해 "만나본 사람 모두 꼭 한 번 작업하고 싶다고 입을 모은 배우였다. 신인이라 주인공으로 캐스팅하기까지 거쳐야할 관문이 많았지만, 그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 쑥쑥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감독의 기대에 부흥하듯, 이설은 대선배인 신하균과의 연기에서 기가 눌리지 않도록 집안 곳곳 신하균의 다양한 표정을 프린트 해두고 연습하는 열정을 보였다고. 

이설은 '은선재를 위해 태어났다'는 제작진의 평가에 대해 "감사하다. 기왕 은선재로 태어난 거 은선재로 열심히 살아보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이어 "은선재를 준비하며 다양한 사이코패스의 유형을 공부했다. 전형적이지 않은 은선재만의 캐릭터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쁜 형사>는 오랜만에 MBC에서 나온 뚜렷한 색깔과 강렬함을 가진 드라마였다. '정의(Justice)'의 의미를 새롭게 '정의(Define)'하겠다는 <나쁜 형사>의 각오는 시청자들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까? 오는 12월 3일 월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