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녹화 현장

<대한외국인> 녹화 현장ⓒ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녹화 장면

<대한외국인> 녹화 장면ⓒ MBC에브리원

 
MBC의 전설적인 프로그램 중 하나인 <브레인 서바이버>(2002) 제작진이 모여서 또 다른 퀴즈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한국 문화에 대해 10명의 외국인 출연자와 5명의 한국인 출연자가 문제를 맞히는 한국 문화 퀴즈쇼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이 그것이다.

10월 17일 첫 방송을 시작해 4회를 앞두고 있는 <대한외국인>은 처음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4회차 방송을 염두에 두고 시작했다. 하지만 바로 막방을 정해두지 않은 정규 프로그램으로 휴식 없이 계속 방송하게 됐다. <대한외국인> 제작진과 출연자들은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파일럿에서 바로 정규 프로그램 확정"
 

<대한외국인> MC는 <브레인 서바이버>의 공신 중 한 명인 코미디언 김용만이다. 김용만은 "바로 정규 프로그램으로 확정을 받은 건 이례적이지 않나 싶다"며 "지금 6회까지 녹화를 했는데 갈수록 재미 요소가 풍성해지고 있다"면서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대한외국인>의 MC 김용만

<대한외국인>의 MC 김용만ⓒ MBC에브리원



"처음 MC 제의를 받았을 때 콘셉트가 재밌다는 생각을 했다. 퀴즈 프로그램들이 하나둘씩 나오기 시작하는데 <대한외국인>은 특색이 있고 달라서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모든 분들이 한국을 사랑한다는 점이 좋다. 기쁜 마음으로 녹화하고 있다." (김용만)

김용만은 이어 "<브레인 서바이버>에 대한 시청자들의 향수도 있었는데, 당시 퀴즈 프로그램 작가진이 그대로 뭉쳐서 프로그램을 하는 것이니만큼 퀄리티와 팀워크가 좋다"고 전했다.

한편, 박명수는 한국인 출연자의 주장 역할로 캐스팅됐다. 박명수는 역할을 소개해달라는 질문에 "요즘 역할이라는 게 뭐가 있겠나. 분위기를 맞추는 (김용만 다음의) '서브'"라고 말했다가 화급하게 "한국인 출연자들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고 정정해 웃음을 샀다. 박명수는 "처음 나오는 분들에게 급질문도 하면서 에피소드를 만들어내는 역할을 맡고 있다"고 전했다.
 
 <대한외국인>의 한국인 대표 박명수

<대한외국인>의 한국인 대표 박명수ⓒ MBC에브리원

 
외국인 출연자는 한국에 거주한 지 얼마 안 된 3년차 외국인부터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잘 아는 30년차 외국인까지 다양한 구성으로 이뤄져 있다. 샘 오취리, 럭키, 안젤리나, 모에카 같은 TV를 통해 대중들에게 익숙한 외국인들이 나와 문화, 상식, 언어 등 다방면에 걸쳐 한국인들과 퀴즈 경합을 벌인다.
 
 <대한외국인>의 김재훈 피디

<대한외국인>의 김재훈 피디ⓒ MBC에브리원

 
김재훈 피디는 "이미 MBC 에브리원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같은 외국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재밌는 프로그램을 굳이 외국인이 나온다고 해서 안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MC 김용만은 "이전에는 <미녀들의 수다>나 <비정상회담>처럼 한국에 대해 많이 아는 외국인들이 토크쇼를 했다면 이제는 한국을 사랑하고 많은 것을 아는 외국인들과 한국인들이 대결을 벌인다. 보다 업그레이드된 방식의 프로그램"이라고 전했다.

샘 오취리 "나는 분위기메이커"
 
 <대한외국인>의 샘 오취리가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대한외국인>의 샘 오취리가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MBC에브리원

 
이날 현장에서 터키인 럭키와 가나인 샘 오취리는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뽐내면서 분위기를 주도했다. 21년 동안 한국에서 살았다고 자신을 소개한 럭키는 "오래 살아서 이 프로그램에 캐스팅되지 않았을까 싶다. 물론 예능 쪽으로는 큰 형님들이 계신다"는 말을 하면서 인사를 했다. 샘 오취리는 더 능숙하게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맡고 있고 예능을 처음 하는 친구들이 있다 보니 편하게 방송할 수 있게끔 농담도 많이 하고 장난도 많이 친다"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모델 한현민

모델 한현민ⓒ MBC에브리원

  
눈에 띄는 한국인 출연자는 모델 한현민이다. 김재훈 피디는 "현민이 같은 경우 고등학생이라 10대를 대변하는 출연자라고 생각했다. <대한외국인>은 12세 이상의 시청자들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도 맞힐 수 있는 퀴즈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섭외했고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박명수 역시 "현민군이 처음에는 긴장을 했는데 요즘은 너무 잘한다. 아직 고등학생이라 선배들이랑 하기 어려울 텐데 일취월장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현민의 시대가 열리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자랑스럽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