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명당> <협상> <물괴>의 주연 배우

<안시성> <명당> <협상> <물괴>의 주연 배우ⓒ NEW,메가박스,CJ,롯데

 
대목으로 불리는 추석 시즌 개봉 한국영화들이 하나같이 손해 보는 장사를 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추석을 노린 <안시성>, <명당>, <협상>, <물괴> 등 4편의 한국영화가 몰리면서 관객들이 분산된 탓에, 확실하게 손익분기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는 영화가 아직 뚜렷하게 보이지 않고 있어서다.
 
가장 먼저 개봉한 <물괴>가 일찍 흥행 대열에서 이탈해 나머지 세 영화의 경쟁으로 좁혀졌지만 초반 공포영화 <더 넌>이 복병으로 등장하면서 혼선이 생겼다. 승승장구하던 한국영화들이 주춤한 것이다.
 
흥행 대목에 손익분기점 불안
 
한국영화의 손익분기점은 <물괴>, <명당>, <협상>이 각각 300만 관객 안팎이다. 세 편 모두 100억이 넘는 제작비가 투입됐다. <안시성>은 200억이 넘는 제작비가 들어가며 600만 관객에 도달해야 손해를 보지 않는다.
 
9월 12일 개봉한 <물괴>는 일찌감치 관객의 외면을 받으면서 23일 70만 관객에 겨우 도달했다. 스크린 수도 적은 데다 하루 1만 미만의 관객이 찾고 있어 더 이상 의미 있는 성적은 불가능하다. 추석 개봉작 중 가장 큰 손해를 입게 됐다.
 
비슷한 제작비가 투입된 <명당>도 마찬가지다. 개봉 5일째인 23일 하루 22만 관객을 추가하며 누적 75만 관객을 기록했다. 추석인 24일 100만을 돌파할 것으로 보이지만, 개봉 6일 만에 100만을 넘긴다는 것은 흥행 속도가 상당히 느리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휴 기간 중 최소 200만을 넘겨야 손익분기점을 바라볼 수 있는 처지다.
 
상대적이지만 <명당>의 좌석판매율이 한국영화 중 가장 낮다는 것은 우려되는 지점이다. 초반 2위를 유지하다 <더 넌>에 밀린 충격이 컸다. 다음날 2위를 회복하기는 했으나 더딘 걸음으로 인해 흥행 불안이 가시지 않고 있다.
 
<협상>은 손익분기점 도달 가능성이 낮은 상황이다. 23일 17만 관객을 기록하며 누적 61만에 머물렀다. 추석 당일 100만 도달이 어려운 상태다. 연휴 기간 중 200만 돌파 가능성이 가장 약하다. 역시 초반 경쟁에서 <더 넌>에 밀리며 4위를 차지한 여파가 상당했다. 22일 3위로 올라서며 순위 상승에 성공했으나 손익분기점 도달 가능성은 약한 편이다. 다만 좌석판매율이 조금씩 상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뒷심을 기대해 볼만하다.
 
<안시성>은 초반 기세를 선점한데 이어 1위 굳히기에 들어가면서 시장 장악력을 키워가고 있다. 23일 하루 48만 관객을 추가하며 누적 140만을 기록했다. 한국영화 중 가장 먼저 100만을 넘었지만 개봉 5일 만에 도달할 만큼 예년 추석 개봉작들에 비하면 속도가 느리다. 손익분기점인 600만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 현재 손익분기점의 25% 수준에 도달한 상태다. 연휴까지 350만 정도에 도달하고, 주말까지 500만을 넘겨야 여유가 생길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전체 매출액 점유율이 개봉일 27%에서 23일에 45%까지 올랐다는 것은 희망적인 징조다. 전체적인 좌석판매율과 예매율이 연일 상승하고 있는 것은 시장 장악력이 커지고 있음을 나타내주는 요소들이다. 추석 흥행 <안시성> 대세론 확산 여부가 손익분기점 도달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과하게 몰려든 한국영화 
 
 
 추석 시즌 흥행 1~3위를 기록하고 있는 <안시성> <명당> <협상>

추석 시즌 흥행 1~3위를 기록하고 있는 <안시성> <명당> <협상>ⓒ NEW,메가박스,CJ

 
추석 대목 임에도 손익분기점을 걱정하는 처지가 된 것은 제작비 100억을 넘긴 대작 한국영화들이 같은 시기에 몰린 게 큰 원인이다. 4편 모두 손익분기점을 넘기려면 1600만 관객이 찾아야 하는데, 추석 시장 규모는 평균적으로 700만 정도다. 더구나 사극이 3편이나 등장하면서 비슷한 한국영화에 관객들이 초반 한쪽으로 쏠리기 보다는, 나눠진 것이 전체적인 흥행 속도를 낮춘 것으로 보인다.
 
흥행분석가인 이하영 전 시네마서비스 배급이사는 "시장 독식은 시장에서 50% 이상의 점유율을 가져간다는 것인데, 초반 흥행세를 봐서는 그게 쉬워 보이지가 않았다"며 "관객들에게는 추석에 당길 만한 영화들이 아니었던 같다"고 말했다.
 
다만 <안시성>은 1위로써의 지분을 확보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휴가 지나고 쉽게 떨어지는 영화는 아니기에 최종 관객수는 기대할 만하다는 것이다. 또 "<명당>은 <안시성> 관객과 겹치는 부분이 많아 후반으로 갈 수록 더 흥행이 안 좋아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2위 수성만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협상>은 한국영화끼리의 경쟁에서 이미 밀려난 상태이다로 잠재적 관객을 추석연휴에서는 찾기 힘들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화(독립영화, 다큐멘터리, 주요 영화제, 정책 등등) 분야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환영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