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다음 달 초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복귀전을 치르는 코너 맥그리거(30·아일랜드)가 동료 UFC 선수에게 소송을 당했다.

미국 TMZ스포츠는 11일(이하 한국시간) UFC 선수인 마이클 키에사가 맥그리거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키에사는 지난 4월 5일 맥그리거가 일으킨 차량 습격 사건 때 피해를 봤던 여러 선수 중 한 명이다.

맥그리거는 당시 UFC 223 미디어데이가 열린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 자신의 일행들을 데리고 와 UFC 선수가 탑승한 차량에 손수레와 쓰레기를 집어 던지는 난동을 피웠다.

맥그리거는 2016년 11월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른 뒤 방어전을 무시한 채 UFC에서 경기를 치르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복싱 '세기의 대결'을 치르는 등 돈을 위해 복싱 외도도 서슴지 않았다.

이에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UFC 223의 메인이벤트인 누르마고메도프와 맥스 할로웨이전 승자에게 라이트급 챔피언 벨트를 주겠다고 밝혔다.

맥그리거는 자신의 SNS에 "누구도 내 벨트를 빼앗아 갈 수 없다"고 맞섰지만, 화이트 사장은 더는 맥그리거에게 휘둘리지 않겠다는 듯 챔피언전 강행을 선언했다.

맥그리거가 이에 격분해 미디어데이 행사장을 찾아와 돌발 행동을 벌인 것이다.

맥그리거가 던진 집기에 차량 유리창이 깨지면서 키에사는 유리 파편을 맞고 얼굴이 찢어져 입원 치료를 받았다. 레이 보그는 각막 찰과상을 입었다.

키에사와 보그는 며칠 뒤 UFC 223에서 출전이 예정돼 있었지만, 관리 감독 주체인 뉴욕주 체육위원회는 부상을 이유로 두 선수에게 출전 라이선스를 발급하지 않았다.

맥그리거의 안하무인격 행동에 피해를 본 키에사는 소장에서 "그 사건으로 인해 심각한 정신적 고통과 정신적 외상을 입었다. 또 몸까지 다쳤다"고 썼다.

난동을 피운 다음 날 경찰서에 자진 출두한 맥그리거는 현장에서 긴급 체포됐고, 이튿날 보석금을 내고 석방됐다.

맥그리거는 7월 뉴욕 법원으로부터 사회봉사 명령과 함께 분노조절 교육을 받으라는 명령을 받았다.

맥그리거는 법원의 선처로 실형을 면했지만 키에사가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또다시 법정에 서게 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