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국제사격장 준공식.

창원국제사격장 준공식.ⓒ 창원시청


 창원국제사격장 준공식.

창원국제사격장 준공식.ⓒ 창원시청


오는 8월말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열릴 창원국제사격장이 준공됐다. 창원시는 이번 대회에 북한 참가를 위해 접촉하고 있다.

창원국제사격장은 지난 2년간 리빌딩 공사가 진행됐다. 그 결과 마침내 과학적이고 현대적인 시스템을 갖춘 국제 수준의 사격장이 그 위용을 드러냈다.

창원시는 13일 오후 의창구 사림로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준공식을 열었다. 이날 준공식에는 안상수 시장과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박완수 국회의원, 김하용 창원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기념사에서 "과학적인 설계로 선수동선을 최소화하고 전종목 전자표적 시스템을 갖춘 이번 창원국제사격장 리빌딩 준공으로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성공 개최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고 했다.

그는 "서울이 올림픽으로 국제도시로 부상했듯이 창원 또한 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최를 계기로 '사격스포츠의 메카', '글로벌 관광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

창원국제사격장 리빌딩 공사는 2016년 3월부터 시작되었고, 총사업비 350억 원이 들어 갔다.

사격장 총면적은 14만 7088㎡이다. 사격장에는 △10m 100사대(20사대 증설), △25m 70사대(10사대 증설), △50m 80사대(신축), △10m RT(러닝 타겟) 5사대(신축), △50m RT 2사대(신축), △산탄총 6면(2면 증설), △결선사격장 15사대(신축) 등의 시설을 갖추었다.

이번 대회는 국제사격연맹(ISSF)이 주최하고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올해 대회부터 여자선수 사격발수와 시간을 남자선수와 동일하게 확대 적용한다.

이같은 ISSF의 결정에 따라, 이번 대회는 당초 기간에서 하루 연장해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16일간 창원국제사격장과 진해 해군교육사령부 사격장에서 열린다. 종목은 소총·권총·산탄총·러닝 타겟 등 60여 개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는 올림픽과 월드컵, 육상대회와 더불어 세계5대 스포츠 축전으로 불리며 단일종목 중 가장 많은 선수단이 참가하는 대회 중 하나다.

120년 대회 역사에서 아시아에서는 우리나라가 유일한 개최국가로 기록되고 있다. 제42회 대회가 1978년 서울에서 열렸고, 창원에서 열리는 올해 대회는 제52회다.

한편 올해 대회 참가국(선수)은 한 달 전인 7월 31일까지 마무리 된다. 북한의 이번 대회 참가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창원시청 관계자는 "북한의 참가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통일부 등을 통해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