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가 참석하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대학민국 선수단 결단식에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가 참석하고 있다. ⓒ 이희훈


"처음엔 (다른) 선수들도 좀 놀랐다. 그렇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선수들이 '더 좋은 모습을 보이자'는 분위기로 가고 있다."

김선태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국가대표 감독이 최근 논란이 된 조재범 전 코치의 심석희 선수 폭행 사건에 대해 "쇼트트랙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서 감독으로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감독은 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단 결단식 후 기자들과 만나 "(심석희) 선수 본인이 겉으로 티나지 않게 행동하면서 잘 추스르고 있다"라며 "때문에 지금은 목표를 갖고 아주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 감독은 "앞으로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는 게 더 중요한 것 같다"라며 "일단 올림픽에서 좋은 모습으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 김선태 쇼트트랙 감독이 참석하고 있다.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 김선태 쇼트트랙 감독이 참석하고 있다. ⓒ 이희훈


코치가 박세우 대한빙상경기연맹 경기력향상위원장으로 긴급 교체된 것을 두고 김 감독은 "초반엔 어려움도 있겠지만 워낙 박 위원장이 어릴 때부터 봐왔던 선수기 때문에 크게 문제는 되지 않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다만 김 감독은 사건의 구체적 사실을 묻는 질문에는 답을 아꼈다. 그는 "올림픽도 얼마 남지 않았고, 선수들도 올림픽에 집중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라며 "자세한 내용을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는 나중에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김독은 "저로선 팀을 잘 추슬러서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게 첫 번째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 심 선수가 페이스가 떨어져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코치와 갈등이 있었다는데 사실인가.
"그런 내용도 제 입장에서 말씀드리긴 어려울 것 같다. 그렇다고 선수한테 물어볼 수 있는 입장도 안 된다. 조금 자제해주시고 저희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린 뒤 나중에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 심 선수와 이야기를 나눠보셨을 텐데. 어떤 이야기를 해줬나.
"뭐... 글쎄요. 저는 그런 (사건의) 내용을 들추기보다 앞으로 어떻게 이걸 이겨나갈지, 그리고 선수가 후회 없이 경기를 치르도록 도와주는 입장이다. 벌어진 일보다 앞으로 이겨나가야 하는 방법을 많이 이야기해줬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