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 경기. 1회말 무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NC 나성범이 3점 홈런을 치고 있다.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 경기. 1회말 무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선 NC 나성범이 3점 홈런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타선이 폭발한 NC가 SK와의 화력전에서 승리하며 부산행 티켓을 따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NC다이노스는 5일 통합 창원시 마산 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 카드 결정 1차전에서 홈런 2방을 포함해 13안타를 터트리며 10-5로 승리했다. 이로써 NC는 오는 10일부터 정규리그 3위 롯데 자이언츠와 5전3선승제의 준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한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1경기 만에 끝내면서 하루의 휴식을 더 벌게 된 셈이다.

NC는 나성범이 1회 결승홈런을 비롯해 3안타 2타점2득점을 기록했고 3루수 박석민도 솔로 홈런과 적시타로 2타점2득점을 기록했다. 테이블 세터로 나선 박민우와 김성욱도 나란히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풍성하게 밥상을 차렸다. SK에서는 대수비로 들어간 정진기가 연타석 홈런을 때리며 분전했지만 경기의 향방을 바꾸기엔 역부족이었다.

1회부터 SK의 기세를 꺾어버린 나성범과 박석민의 홈런

정규리그 4위로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1승을 안고 출발하는 NC는 정규리그에서 주로 2번으로 나섰던 박민우를 1번에 배치했고 이미 은퇴식을 치른 이호준이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또한 올 시즌 6번 타순에서 타율 .186로 부진했던 박석민을 6번에 배치하는 등 정규리그와는 조금 다른 타순을 들고 나왔다. 큰 경기에서는 역시 경험 많은 선수들이 제 몫을 해준다는 김경문 감독의 지론에 따른 선발 라인업이었다.

1차전부터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SK는 최정과 정의윤, 제이미 로맥으로 중심타선을 구성하고 노수광이 1번 중견수로 나섰다. 메릴 켈리가 선발 등판하고 로맥이 5번 우익수로 출전함에 따라 정규리그에서 10승을 따낸 좌완 스캇 다이아몬드는 1차전에 등판할 수 없다(KBO리그는 외국인 선수를 3명까지 보유할 수 있지만 한 경기에 2명까지만 출전이 가능하다).

기선을 제압한 쪽은 NC였다. NC는 1회 말 공격에서 박민우, 김성욱의 연속 안타에 이어 나성범이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직감할 수 있었던 비거리 120M짜리 대형 홈런이었다. NC는 2사 후 박석민의 솔로 홈런까지 나오면서 1회에만 4점을 선취했다. 김경문 감독의 타순 변화가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는 순간이었다.

SK도 무기력하게 당하고 있진 않았다. SK는 3회 초 공격에서 나주환의 희생플라이, 정의윤의 적시타를 묶어 2점을 만회했다. 2회까지 투구수가 28개에 불과하던 맨쉽은 3회에만 무려 39개의 공을 던지며 크게 흔들렸다. 하지만 NC는 3회 말 박석민의 적시타와 켈리의 폭투, 손시헌의 희생플라이, 박민우의 적시타를 묶어 다시 4점을 도망갔다. SK는 4회 정진기의 홈런이 나왔지만 NC도 4회와 5회 추가점을 올리며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경문 감독은 5회부터 이민호를 투입하며 일찌감치 불펜진을 가동했고 원종현,구창모,임창민가 차례로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켜냈다. 특히 후반기 부진했던 원종현은 2.1이닝 퍼펙트 투구를 펼치며 마운드의 일등공신이 됐다. SK는 2회 자신의 파울 타구에 맞고 교체된 김동엽 대신 좌익수로 나선 정진기가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맹활약했지만 '홈런왕' 최정이 무안타로 부진하며 넘어간 경기 흐름을 다시 가져오지 못했다.

정규리그 부진했던 박석민, 가을야구 30번째 타점 기록

2015 시즌이 끝나고 4년 최대 96억 원(보장액 86억 원)에 NC로 이적한 박석민은 이적 첫 해 타율 .307 32홈런104타점을 기록하며 최정, 황재균과 함께 KBO리그 최고의 3루수로 군림했다. 하지만 박석민은 올 시즌 타율 .245 14홈런56타점으로 부진하며 체면을 구겼다. 발목과 허리 부상으로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다곤 하지만 아무리 부상 변수가 있었다 해도 박석민의 이름값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활약이었다.

하지만 박석민은 올해 첫 가을야구 경기였던 SK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홈런 한 방을 포함해 2안타 2타점2득점1볼넷을 기록하며 정규리그 부진을 만회했다. KBO리그 최고기록인 7년 연속 한국시리즈 출전을 이어가고 있는 박석민은 포스트시즌에서만 통산 59경기에 출전해 7홈런30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현존하는 KBO리그 선수 중에서 박석민만큼 가을야구에 익숙한 선수는 찾기 힘들다. 

올 시즌 SK를 상대로 타율 .453 2홈런 11타점, 켈리를 상대로도 3타수2안타1타점을 기록했던 NC의 간판타자 나성범도 1회 결승 3점 홈런을 비롯해 3안타3타점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안타 3개가 모두 장타(홈런1,2루타2)였을 만큼 불 같은 타격감을 뽐냈다. 특히 1회에 터진 홈런은 기선을 제압하는 효과와 동시에 SK 에이스 켈리의 전의를 상실시켰다는 점에서 매우 가치가 큰 한 방이었다.

불이 붙은 NC 타선이 이도형 타격코치를 미소 짓게 했다면 선발 맨쉽의 난조는 최일언 투수코치를 우울하게 했다. 2회까지 안타 1개만을 허용하며 SK타선을 완벽하게 막아내던 맨쉽은 3회에 제구가 흔들리며 2점을 내줬고 4회에는 정진기에게 홈런까지 허용하며 조기강판됐다. 준플레이오프에서도 선발진의 한축을 담당해야 할 맨쉽이 긴 이닝을 버텨주지 못한다면 NC의 불펜 운용은 더욱 힘들어질 수 밖에 없다.

반면에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대이변을 노린 SK는 NC의 화력을 견뎌내지 못하고 한 경기만에 가을야구를 마감했다. 이로써 SK는 지난 2015년에 이어 와일드 카드 결정전에서만 2연패를 당하게 됐다. 2007년부터 2012년까지 특유의 '가을 DNA'를 앞세워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을 이뤄낸 SK이기에 올해 가을야구 조기탈락은 커다란 아쉬움으로 남게 됐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