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인 경기 운용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이상군 감독 대행 ⓒ 한화 이글스

안정적인 경기 운용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이상군 감독 대행 ⓒ 한화 이글스 ⓒ 한화 이글스


한화 이글스가 시즌 첫 5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6월 첫날 대전 두산 베어스전에서 6:8로 패했다. 전날 경기까지 시즌 최다 4연승을 거둔 여세를 몰아 3위 두산을 상대로 3연전 싹쓸이를 노렸지만 실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한화 선발 윤규진은 1회초부터 난조를 보였다. 경기가 시작되자마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볼넷-홈런-볼넷-홈런으로 단숨에 4실점했다.

상황을 재구성하면 리드오프 민병헌에 풀 카운트 끝에 볼넷을 내준 뒤 박건우에 홈런, 최주환에 풀 카운트 끝에 볼넷을 내준 뒤 김재환*에게 홈런을 허용했다. 앞 타자가 볼넷을 얻을 경우 후속 타자는 초구 스트라이크를 노리고 강한 스윙으로 나서기 마련이다. 윤규진은 박건우와 김재환에 모두 초구에 홈런을 통타당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한화는 1회말 반격에서 송광민의 희생 플라이와 로사리오의 중전 적시타를 묶어 2점을 만회해 2:4로 추격했다.

이 시점에서 이상군 감독 대행의 경기 운영은 자못 흥미로웠다. 2점차로 추격한 뒤 윤규진을 조기 강판시키고 불펜을 일찍 가동해 5연승에 대한 욕심을 부릴 수도 있었다. 하지만 조기강판은 없었고 윤규진을 최대한 끌고 갔다.

5회초 시작과 함께 연속 안타를 허용하자 이상군 감독은 그제야 윤규진을 강판시키고 박정진을 올려 불펜을 가동했다. 박정진이 승계 주자 2명을 모두 실점해 점수차가 2:6으로 벌어졌지만 이상군 감독 대행이 보여준 인내심은 인상적이었다. 전임 김성근 감독 시절 '잘 지는 법'을 잊었던 한화 야구였기 때문이다.   

한화는 2:8로 뒤진 7회말과 8회말 각각 2점씩을 만회해 6:8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9회초에 필승조를 내는 투수 교체는 하지 않았다. 8회초 1사 후 투입한 이동걸을 9회초에도 올려 경기를 끝까지 책임지도록 했다.

이날 경기에 앞서 이상군 감독 대행은 전날 경기까지 2연투를 했던 마무리 정우람을 비롯해 권혁과 송창식을 상황에 따라서는 등판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한화가 끌려가는 경기를 하자 이들은 결국 등판하지 않고 쉬어갔다.

 5월 24일 퇴진한 김성근 전 감독

5월 24일 퇴진한 김성근 전 감독 ⓒ 한화 이글스


지난해 시즌 개막을 앞두고 일각에선 한화를 우승 후보로 평가하기도 했다. 2015시즌 6위에 그쳐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지만 오프 시즌 기간 동안 FA 정우람을 영입하는 등 전력 보강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6시즌 한화는 속절없이 추락했다. 김성근 감독이 앞서는 경기는 물론 뒤지는 경기에도 필승조 투수들을 연일 투입해 혹사로 인한 부상자가 속출했다. 타자들은 경기 전후의 특타에 내몰리며 체력을 소진해 정작 본 경기에는 힘을 쓰지 못했다.

김성근 감독이 물러난 뒤 한화는 '비정상'의 정상화가 이뤄지고 있다. 투수들은 필승조와 추격조가 분리되어 운영되고 타자들도 특타에 내몰리지 않는다.

# KBO리그 10개 구단 순위 (6/1 기준) 

 6월 1일 기준 KBO리그 팀 순위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6월 1일 기준 KBO리그 팀 순위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김성근 감독의 사퇴 직후 한화는 4연패를 더해 8연패에 빠졌지만 4연승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비록 1일 경기에는 패했지만 이상군 감독 대행의 인내심 어린 운영이 돋보였다.

2014년 LG 트윈스는 시즌 초반인 4월 23일 김기태 감독이 사퇴하며 최하위로 추락했지만 이후 반등에 성공해 정규 시즌 4위를 차지하며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바 있다. 22승 30패 0.423의 승률로 8위인 한화가 5위권과의 5.5경기 차를 뒤집고 2014년 LG와 같이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이 기사는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에서 작성했습니다. 프로야구·MLB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