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플러스 <캐리돌뉴스>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타임지 표지 사진으로 일베 합성 사진을 사용해 물의를 빚고 있다.

SBS플러스 <캐리돌뉴스>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타임지 표지 사진으로 일베 합성 사진을 사용해 물의를 빚고 있다.ⓒ SBS플러스


SBS플러스 <캐리돌뉴스>에서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에 올라온 타임지 표지 사진이 등장해 물의를 빚고 있다. 타임지 표지 원래 제목인 "Hello Mr.Roh"('안녕 미스터 노')가 아닌 "Go to hell, Mr. Roh"('지옥에 가라 미스터 노')를 사용한 것이다.

지난 1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속 '밤참뉴스'라는 코너에서는 박근혜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닮은 인형 '캐리돌'이 등장해 역대 한국 대통령 타임지 표지 사진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영삼 전 대통령부터 문재인 현 대통령 사진까지 함께 등장했다. 그 중 하필 노무현 전 대통령의 표지 사진이 일베에 올라온 이미지로 사용된 것이다. 또 "Go to hell"만이 아닌 'new president'(새로운 대통령)를 'new corpse'(새로운 시체)로 합성한 것 역시 그대로 방송됐다.

 18일 오전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제작진이 노무현 전 대통령 일베 로고 사용으로 인해 큰 비판을 받고 사과문을 올렸다.

18일 오전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제작진이 노무현 전 대통령 일베 로고 사용으로 인해 큰 비판을 받고 사과문을 올렸다.ⓒ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제작진은 "명백한 실수"라는 입장이다. 제작진은 18일 오전 <캐리돌뉴스>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걸고 "사전에 충분히 확인 작업을 거치지 못한 명백한 실수"라며 "해당 영상 클립은 서비스를 중지하고 앞으로 내부 필터링을 강화해 이런 실수가 없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알렸다.

18일 오전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SBS플러스 관계자는 "우리랑 SBS는 다른 회사다. 따라서 SBS플러스로서는 이번 '일베 로고 사용'이 처음 있는 실수"라고 설명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