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슬립을 주제로 꾸며진 2016 MBC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캡쳐)

타임슬립을 주제로 꾸며진 2016 MBC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캡쳐) ⓒ MBC


공중파 3사의 2016년 마지막 연말 결산 음악무대는 매년 그래왔듯이 31일~1일에 걸쳐 진행되는 <2016 MBC가요대제전>이었다.

앞선 SBS-KBS와의 차이점은 일산 스튜디오를 중심으로 상암 스튜디오, 강남 영동대로 야외무대 등 3원 생방송 형태로 진행되었다는 것이다. (당초 매년 열렸던 임진각 무대는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으로 인해 취소)

그런 탓인지는 몰라도 개별 무대의 크기만 놓고보면 3사 연말 행사 중 가장 아담한(?) 환경에서 열렸지만 나름 다채롭게 꾸미려는 노력이 엿보였다. 원거리 대신 근접 촬영 형태로 카메라가 움직이다보니 가수의 얼굴 한번 제대로 보기 어려웠던 SBS 등 비해 좀 더 집중력 있는 화면 구성은 좋은 점수를 줄만 했다.

 `듀엣가요제`가 배출한 한동근+최효인, `복면가왕`의 스타 하현우의 무대 (방송화면 캡쳐)

`듀엣가요제`가 배출한 한동근+최효인, `복면가왕`의 스타 하현우의 무대 (방송화면 캡쳐) ⓒ MBC


MC만 달라진 <쇼 음악중심> 특집 방송을 보는 느낌을 줄만큼 무난하지만 살짝 시청자들의 손발 오그라들게 하는 장면들도 종종 보여줬다.(특히 1부 시작으로 마련된 VCR 영상, 예능 <미래일기>를 고스란히 가져온 인피니트+샤이니 멤버들의 노인 분장 등)

특별한 방송사고 없이 평탄하게 4시간 가까이 진행된 생방송을 마친 점은 <가요대제전>의 최고 수확으로 언급할 만하다.

하지만 연말 행사 중 제일 바쁜 시기인 12월 31일에 열려서 인지는 몰라도 미리 녹화를 해두고 내보낸 분량이 3사 중 제일 많았던데다 AR+MR위주 무대의 비중도 가장 컸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드라마 출연으로 인해 KBS 연기대상에도 참석해야 했던 B1A4 진영, 샤이니 온유 등은 방송사를 오가며 모습을 비춰야했다.

 멋진 귀환 무대를 꾸민 S.E.S. (방송화면 캡쳐)

멋진 귀환 무대를 꾸민 S.E.S. (방송화면 캡쳐) ⓒ MBC


1990년대 전설들의 귀환...터보, 신화, S.E.S


<가요대축제>는 이른바 타임슬립을 주제로 1998년과 지금을 연결하는 무대를 대거 마련했다. <무한도전 - 토토가 시즌1>을 통해 재결합한 터보는 3인조로 '다시', 예전 히트곡 '화이트러브'를 연이어 들려줬는데 특히 능력자 김종국은 혼신의 힘을 다해 노래하면서 오랜만에 예능이 아닌 음악 방송을 통해 건재함을 과시했다.

앞선 <KBS 가요대축제>를 통해 후배 아이돌 그룹을 능가하는 무대를 보여준 신화는 이날 'T.O.P'와 신곡 'Touch'로 카리스마 넘치는 공연을 보여줬고, 결성 20주년을 맞이한 S.E.S도 히트곡 'I'm Your Girl'과 발라드 신곡 'Remember'로 예전 팬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좋은 무대를 선사했다.

 브아걸의 히트곡 `아브라카다브라`를 재해석한 EXID (방송화면 캡쳐)

브아걸의 히트곡 `아브라카다브라`를 재해석한 EXID (방송화면 캡쳐) ⓒ MBC




돋보였던 EXID의 커버 무대


<가요대제전>의 또다른 특징 중 하나는 신인급 출연자들의 숫자가 3사 중 제일 적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SBS-KBS가 신인 그룹들을 떼로 모아 합동 공연 형태의 무대를 앞다퉈 마련한데 반해 MBC는 이런 것은 모두 생략하고 기존 인기 그룹+멤버들이 예전 선배 가수들의 히트곡을 커버하는 방식을 택했다.

워낙 원곡의 이미지가 강한데다 본인들의 기존 컨셉트와 맞지 않아 몸에 맞지 않은 옷을 걸친 기분이 드는 사례가 많았던데 반해 <가요대제전>에선 '아브라카다브라'(브라운아이드걸스)를 부른 EXID, '날개잃은 천사'를 재해석한 비투비의 은광+창섭, 에이핑크의 보미+남주 등이 비교적 무난하게 소화해냈다. 특히 애초부터 걸크러쉬 이미지가 강했던 EXID는 가장 원곡 가수에 가깝게 좋은 공연을 펼쳤다.

 MBC가요대제전 MC를 맡은 김성주+윤아 (방송화면 캡쳐)

MBC가요대제전 MC를 맡은 김성주+윤아 (방송화면 캡쳐) ⓒ MBC


안정감 있는 진행...김성주 + 윤아


이번 <가요대제전>의 진행은 전문 MC 김성주와 소녀시대 윤아가 맡았다. 김성주의 능력은 이미 검증된지 오래. <미스테리 음악쇼 복면가왕> 이상으로 능수능란하게 자신의 능력을 100% 이상 생방송에서 발휘했다.

그의 파트너로 나선 윤아 역시 차분한 말솜씨로 군더더기 없이 이날 특집쇼를 훌륭히 이끌어갔다. 3사 연말 무대 MC들 중에선 이들 두 사람의 호흡이 제일 돋보였다고 평가할 만 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상화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blog.naver.com/jazzkid)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https://blog.naver.com/jazzkid , jazzkid@naver.com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