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의 스티븐과 제인

영화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의 스티븐과 제인 ⓒ 워킹 타이틀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은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의 전기 영화입니다. 영화는 스티븐 호킹이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거치고 있을 때 그가 만난 연인 제인 와일드와의 사랑 그리고 그의 육체에 평생 영향을 미치게 되는 병에 대해 먼저 이야기합니다. 


스티븐은 루게릭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고 학업은 물론 제인과의 사랑마저 포기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제인은 스티븐이 모든 것을 포기하게 내버려 두지 않고 스티븐과 제인은 연인에서 부부로 새로운 삶을 시작합니다.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사랑의 힘으로 역경과 고난을 극복한 이야기는 새롭지는 않지만 언제나 일정량의 보장된 울림을 주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영화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습니다. 


영화의 중반부터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은 두 가지 고통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첫 번째는 스티븐(에디 레드메인 분)이 루게릭병으로 인해 겪게 되는 육체적인 고통입니다. 두 번째는 사랑하는 사람의 육체적 고통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켜봐야 하는 배우자 제인(펠리시티 존스 분)의 정신적인 고통입니다. 스티븐의 육체는 나날이 쇠락해 가고 제인의 마음은 하루하루 지쳐만 갑니다(두 배우 모두 서로 다른 고통을 탁월하게 연기합니다). 


두 가지 고통 속에서 두 사람에게는 서로가 서로를 위로해줄 수 없는 상황마저 다가오게 됩니다. 그리고 또 다른 누군가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는 시기가 찾아오게 됩니다. 누구보다도 서로를 사랑했던 두 사람이었지만 말입니다. 그러나 영화는 이것이 누구의 잘못도 아니라고 말합니다. 마치 밤하늘의 별이 태어나고 또 죽어가는 것처럼 사랑도 세월이 흐름에 따라 그 빛이 희미해질 수 있는 것입니다. 


영화는 이해와 공감의 시선으로 사랑의 탄생과 소멸의 역사를 그려냅니다. 또한 언젠가 사랑이 소멸한다고 하더라도, 사랑이 존재했던 시간이 결코 헛된 것이 아니라는 걸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이처럼 영화의 사려 깊은 관점은 우리에게 삶과 사랑에 대한 보편적인 공감을 이끌어냅니다.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은 저명한 물리학자의 전기 영화에서 한 발자국 더 나아가는 데 성공한 작품입니다.

2014.12.15 13:54 ⓒ 2014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