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댄싱9 시즌 2> 기자간담회 현장.

Mnet <댄싱9 시즌 2> 기자간담회 현장. ⓒ CJ E&M


|오마이스타 ■취재/이선필 기자| 지상파 오디션 프로들이 대부분 사라진 가운데 음악 전문 케이블 채널 Mnet에서는 야심차게 포맷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방송 이후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는 댄스 서바이벌 프로 <댄싱9> 제작진도 두 번째 시즌을 준비하며 서바이벌-오디션 포맷에 대한 고민 지점이 있었음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자리에 오광석 CP, 안중영 PD가 자리했다. 서바이벌 프로에 대한 피로감이 있다는 지적에 안준영 PD는 "시즌1을 마치고 가장 우려했던 부분이고 대중의 피로도가 있는건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춤에 대한 경연 프로는 유일하기에 그런 피로감은 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노래와 춤은 장르가 다르다고 생각한다"던 안 PD는 "주변에서 이야기를 들으면 춤으로도 감동을 느낄 수 있다는 걸 알았다"며 "이번에도 댄서들의 진정성과 희로애락 느낄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에 책임프로듀서로 참여한 오광석 CP는 "시즌1 앵콜 갈라쇼를 보러갔는데 현장에는 춤에 관심이 있는 분들과 나이 드신 분들도 와서 공감하고 같이 즐기시더라"며 "그분들이 같이 춤추는 모습에 <댄싱9>의 목적은 달성하진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오광석 CP는 "음악을 가장 기쁘게 듣는 수단은 춤이라고 생각한다"며 "일반인들의 춤 관심도를 높인 건 기본이고 다양한 국적과 성별 등의 춤꾼이 모인 건 우리 프로가 처음이었다. 대한민국 춤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내렸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에 이어 시즌2에서도 레드윙즈와 블루아이 두 팀으로 나눠 대결을 펼치는 콘셉트는 유지된다. 레드윙즈엔 지난 시즌 MVP인 하휘동이 마스터로 합류했으며, 블루아이에는 박재범과 김수로가 새롭게 마스터로 활약한다. 또한 이번 시즌에서는 3명 이상의 그룹 참가자도 등장한다는 게 차이점이다.

한편 <댄싱9 시즌 2>은 현재 양팀의 최종선발전까지 녹화를 완료한 상황이다. 공개 테스트에서 해외 전지 훈련 등의 일련의 과정이 앞으로 공개된다. 첫 방송은 오는 13일이다.

 Mnet <댄싱9 시즌 2> 기자간담회 현장.

Mnet <댄싱9 시즌 2> 기자간담회 현장. ⓒ CJ E&M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