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스타일, 젠틀맨 찍은 조수현 감독 '전원일기' 뮤비 연출

강남스타일, 젠틀맨 찍은 조수현 감독 '전원일기' 뮤비 연출ⓒ 코어콘텐츠


싸이의 '강남스타일'과 '젠틀맨'을 찍은 조수현 감독이 티아라엔포의 '전원일기' 뮤직비디오의 메가폰을 잡았다.

'전원일기' 뮤직비디오는 조수현 감독의 지휘아래 모처에서 3박4일간 비공개로 촬영을 진행했다. 한국의 농촌을 배경으로 시골소녀들이 서울로 상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티아라에서 처음 출격하는 유닛그룹 티아라엔포는 은정, 효민, 지연, 아름 4명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과감하고 화려한 악세서리와 의상으로 하이엔드하고 유니크한 컨셉트를 선보인다.

타이틀곡 '전원일기'는 작곡가 이단옆차기의 곡으로 드라마 <전원일기>를 메인테마를 모티브로 하여 답답한 일상의 일탈을 꿈꾸는 모든 사람의 마음을 대변하여 직설적인 가사로 표현한 펑키한 힙합댄스곡. 익숙한 드라마 <전원일기>의 메인테마로 인해 기성세대의 향수를 자극할 뿐만아니라 힙합적 요소가 가미된 댄스곡으로 남녀노소가 흥겹게 즐기며 들을 수 있는 곡이다.

'전원일기' 뮤직비디오 티저는 티아라가 출연하는 25일(목) 엠카운트다운 대만특집에서 첫  공개되며, '전원일기' 뮤직비디오와 음원은 29일(월) 낮 12시 온라인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