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분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배우 정우성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분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배우 정우성 ⓒ PIFF


배우 정우성이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확정됐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10일간 열리는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영화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 부문의 심사위원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뉴 커런츠 부문 심사위원들은 각국을 대표하는 명성 높은 영화인들로 구성되어 아시아 신인 감독 발굴에 앞장선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한국 심사위원으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배우 정우성이 맡았다. 2000년대 이후 중국영화계로까지 활동 영역을 넓힌 그의 경험은 올해 새로운 아시아의 감독들을 주목하는데 큰 힘이 되어 줄 것"이고 전했다.

정우성은 <구미호>(1994)로 데뷔했다. 이후 <비트>(1997)의 민, <태양은 없다>(1998)의 도철이라는 캐릭터로 젊은 세대의 아이콘이 되었으며, 이후 영화와 방송을 오가며 젊은 배우의 상징이 되었다.

2001년 중국에서 촬영한 <무사>(2001)를 통해 한국을 넘어서 아시아의 배우로 활동하기 시작한 정우성은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으로 '2008 칸영화제'에, <검우강호>(2010)로 '2010 베니스영화제'에 초청되기도 했다. 정우성은 지금까지 총 22편의 국내외 영화에 출연하며 아시아의 대표적인 배우로 여전히 젊음의 아이콘을 대변하는 인물로 자리잡고 있다.

한편, 뉴 커런츠 심사위원장으로는 세계 영화의 거장 벨라 타르 감독이 위촉됐다. 심사위원으로는 정우성과 더불어 <사막>의 작가 장 마리 귀스타브 르 클레지오, 캐나다 영화평론가 데이비드 길모어, 일본의 감독 겸 배우 가와세 나오미 등과  선정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