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저녁 서울 등촌동 SBS공개홀에서 열린 2011 SBS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무사 백동수>의 지창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지창욱지창욱의 소속사 관계자는 27일 오후 <오마이스타>와 전화통화에서 "교통사고 당시 이마가 찢어졌다"라며 "최대한 상처가 남지 않게 3~4바늘 꿰맸다"고 말했다.ⓒ 이정민


26일 교통사고로 당한 배우 지창욱이 27일 오전 찢어진 이마를 꿰맸다. 

지창욱 소속사인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한 관계자는 27일 오후 <오마이스타>와 전화통화에서 "교통사고 당시 이마가  찢어졌다"라며 "최대한 상처가 남지 않게 3~4바늘 꿰맸다"고 말했다.

그는 "타고 있던 차가 반파될 정도였지만, 골절상이나 큰 부상은 없다"면서도 "지금은 근육통이 심해서 이마 수술 이후에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창욱은 현재 채널A 드라마 <총각네 야채가게>의 주연을 맡고 있다. 하지만 드라마 촬영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현재 지창욱 촬영분을 제외하고 나머지 촬영을 하고 있다"라며 "내일(28일) 촬영장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창욱은 26일 서울 신사동 네거리에서 매니저와 함께 촬영장으로 이동하다 앞에 서있던 덤프트럭과 충돌해 사고를 당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