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2집부터 '란'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정현선은 <보이스 코리아>에서 과거 '란'으로 활동했다고 밝힌 참가자에 대한 심경을 미니홈피에 토로했다.

2006년 2집부터 '란'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정현선은 <보이스 코리아>에서 과거 '란'으로 활동했다고 밝힌 참가자에 대한 심경을 미니홈피에 토로했다. ⓒ 란(정현선) 미니홈피


하나의 이름을 두고 두 가수가 갈등을 겪고 있다.

Mnet <보이스 코리아>에 참가해 '란'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고 고백한 가수가 화제가 됐다. 그는 24일 예고편에 등장했을 뿐이지만, 코치인 백지영이 그의 노래를 듣고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의 관심이 고조됐다. 하지만 이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한 가수가 있다. 현재 란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정현선이다. 

정현선은 25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이름 버리고 나갔으면 새 이름이나 지킬 것이지, 안 되니까 미련을 못 버리고 내 스케줄까지 훔쳐 먹더니, 바늘도둑이 소도둑 됐다"고 격한 감정을 토로했다. <보이스 코리아>에 출연해 란이라는 이름으로 이슈가 된 여성을 지목하는 것으로 보이는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현재 포털 사이트에서 란이라는 이름으로 두 명의 가수가 검색된다. 1대 란인 전초아(본명 전애영)와 2대 란인 정현선이다. 2004년 데뷔한 1대 란 전초아는 소속사와의 문제로 활동을 종료했고, 2006년 2집부터 정현선이 란이라는 이름을 썼다. <보이스 코리아>의 참가자는 1대 란 전초아인 셈이다.

 2004년 '란'이라는 예명으로 데뷔한 전초아(본명 전애영)는 1집 수록곡 '어쩌다가'가 인기를 얻었지만,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계약을 파기했다. 2006년 발매된 란 2집부터는 다른 가수인 정현선이 활동했다.

2004년 '란'이라는 예명으로 데뷔한 전초아(본명 전애영)는 1집 수록곡 '어쩌다가'가 인기를 얻었지만,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계약을 파기했다. 2006년 발매된 란 2집부터는 다른 가수인 정현선이 활동했다. ⓒ 네이버 뮤직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1대 란과 2대 란의 활동을 헷갈려 하는 반응이 없지 않다. 란의 1집 히트곡 '어쩌다가'가 다른 란이 활동을 시작한 2집에도 실려 있기 때문이다.

전초아는 <보이스 코리아>에서 "2004년 란이라는 이름으로 데뷔했고 2007년 예인이란 이름으로 활동했다"고 분명히 말했다. 이어 그는 "가수의 이름이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사람들이 목소리는 알지만 얼굴은 모른다"고 방송 출연의 계기를 밝혔다.

문제는 전초아를 궁금해 한 시청자들이 란을 검색하고, 일부 보도에서도 전초아를 란으로 표기하고 있기 때문에 발생했다. 이로 인해, 현재 그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당사자와 갈등이 불거진 격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