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1 주최사 FEG는 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9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벌어지는 'K-1 월드그랑프리(WGP) 2007 파이널16'의 대진표를 발표했다.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을 비롯해 세미 슐트, 레미 본야스키, 피터 아츠(이상 네덜란드), 제롬 르 밴너(프랑스) 등 K-1의 정상급 파이터 16명이 총출동해, 오는 12월(날짜 미정)로 예정된 WGP 파이널 진출권을 놓고 혈전을 벌인다.


'남해의 흑표범' 레이 세포, 몰락이냐 부활이냐

 세포(왼쪽)는 아츠를 제물 삼아 슬럼프를 탈출할 수 있을까?

세포(왼쪽)는 아츠를 제물 삼아 슬럼프를 탈출할 수 있을까? ⓒ K-1

'WGP 파이널 16'은 지역 대회나 파이널과는 달리 모든 경기가 단판 승부로 펼쳐지기 때문에 출전 선수들이 모든 전력을 쏟아 붓는다. 따라서 그 어떤 대회보다 수준 높은 경기를 감상할 수 있다.


최홍만의 상대는 지난달 28일 '돌주먹' 마이티 모(미국)로 결정된 바 있다. 최홍만은 지난 3월 요코하마 대회에서 자신에게 생애 첫 KO 패의 굴욕을 안겼던 마이티 모를 상대로 6개월 만에 복수전을 치른다.


최홍만 경기 외에 이날 발표된 대진표 중 가장 눈에 띄는 경기는 '남해의 흑표범' 레이 세포(뉴질랜드)와 '폭군' 피터 아츠의 대결이다. 아츠와 세포 모두 화끈한 경기로 K-1의 인기를 주도했던 30대 중후반의 베테랑 파이터라는 공통점이 있다.


그러나 오늘날 아츠와 세포의 입지는 전혀 다르다. 아츠가 그동안 세 번이나 WGP 파이널 우승을 경험한 반면에, 세포는 2000년 WGP 파이널에서 결승에 진출했을 뿐 한 번도 우승 고지에 올라 보지 못했다.


작년에도 아츠는 WGP 파이널 결승까지 진출하며 노익장을 과시했지만, 세포는 '파이널 16'에서 스테판 레코(독일)에게 패하면서 파이널 무대를 밟지 못했다.


올해 열린 두 경기에서도 아츠는 밥 샙(미국)과 니콜라스 페타스(덴마크)를 각각 KO로 꺾었지만, 세포는 '거인 파이터' 두 명(새미 슐트, 비욘 브레기)을 만나 연패를 당했다.


만약 세포가 이번 '파이널 16'에서도 무기력하게 패한다면 '발톱빠진 흑표범'이라는 비아냥거림과 함께 오랜 시간 군림했던 'K-1 톱 파이터'의 자리에서 물러날 수 밖에 없다.


일본 선수 한 명은 파이널에 보내려고?

 주최측의 배려(?)로 인해 준이치(왼쪽)와 유스케 중 한 명은 무조건 파이널에 진출한다.

주최측의 배려(?)로 인해 준이치(왼쪽)와 유스케 중 한 명은 무조건 파이널에 진출한다. ⓒ K-1

최홍만과 마이티 모, 아츠와 세포의 경기가 팬들을 흥분시킬 수 있는 대결이라면, 사와가시키 준이치와 후지모토 유스케가 벌이는 일본 선수끼리의 맞대결은 그야말로 실소를 자아내게 하는 경기.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16명 중 네덜란드(3명), 일본,독일, 뉴질랜드는 각각 2명 이상의 선수를 배출했다. K-1이 올림픽처럼 국가대항전은 아니지만, 같은 국적의 선수들끼리 맞대결을 펼치면 아무래도 흥미가 반감될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에 주최측은 2명 이상이 출전하는 나라의 선수들을 '파이널 16'에서 만나지 않도록 분류해 놨지만, 유독 일본 선수 준이치와 유스케는 '파이널 16'에서 맞붙게 해놨다.


이는 일본에서 벌어질 K-1 파이널에 자국 선수를 반드시 출전시키려고 하는 주최측의 '작전'이다. 일본은 작년 '파이널 16'에서 무사시와 유스케가 출전했지만, 각각 하리드 '디 파우스트'(독일)와 어네스트 후스트(네덜란드)에게 패하면서 정작 도쿄돔에서 열린 WGP 파이널에는 한 명도 진출하지 못했다. 


올해도 준이치와 유스케는 각각 추천 선수와 아시아 GP 챔피언의 자격으로 '파이널 16'에 진출했지만, 두 선수 모두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따라서 작년처럼 두 선수가 모두 떨어지는 악몽을 되풀이하는 것 보다는, 차라리 일찌감치 맞붙게 해 승리한 선수를 '일본 챔피언'의 자격으로 파이널에 진출시키겠다는 의도다.


주최 측에서는 올해 요코하마 대회에서 제롬 르 밴너를 꺾으며 혜성처럼 등장한 준이치와 이미 작년부터 무사시를 능가했던 유스케 중 어느 선수가 이겨도 흥행에 나쁠 것이 없다.


랜디 김-박용수,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


이번 대회에는 최홍만 외에도 한국 선수 3명이 '슈퍼 파이트'에 출전한다. 이 중 지난 아시아 GP에서 나란히 패했던 랜디 김과 박용수의 맞대결은 흥미를 끈다. 두 선수 모두 연패에 빠져 있는 만큼 반드시 이겨야 하는 중요한 경기다.


이 밖에 '원조 골리앗' 김영현도 '파이널 16'을 통해 K-1 무대에 데뷔할 예정이다. 아직 대전 상대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K-1에서는 김영현을 최홍만 못지않은 스타로 키우고 싶어하기 때문에 데뷔전부터 강한 상대를 만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


이번 K-1 WGP 2007 파이널 16은 국내에서 전례가 없었던 거대한 규모의 격투기 이벤트다. 세계 최고의 입식 파이터들을 서울에서 만나게 될 날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2007.09.06 21:09 ⓒ 2007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