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원순 장례 '서울특별시장 반대' 국민청원 등장... 5시간만에 7만 넘어

"떳떳한 죽음인가,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나"

등록 2020.07.10 14:26수정 2020.07.10 15:01
48
원고료로 응원
a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의 5일장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0일 오후 5만명의 동의를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기사 보강: 10일 오후 3시 1분]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기관장(葬) 형식의 5일장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0일 오전 올라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10일 오후 2시 45분 현재 7만 5000명의 동의를 넘어섰다.

한 청원자는 이날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란 제목의 청원을 올렸다. 청원자는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나"라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을 통해 국민이 지켜봐야 하나"라고 썼다.

이어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라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서울시는 박 시장의 장례가 최초의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으로 치러지며 서울시청 앞 분향소를 설치해 조문을 받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전날인 9일 실종신고가 접수된 지 7시간 만인 이날 새벽 0시께 서울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은 최근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이 사망함에 따라 해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2시 45분 현재까지 7만 5000여 명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국민청원 게시판 특성상 정확한 게시 시간은 나와있지 않지만, 서울특별시 기관장(葬) 결정 사실이 알려진 이날 오전 9시 30분 이후 청원이 제기됐다고 가정하면 약 5시간 여만에 7만 5000명을 넘긴 것이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을 경우 청와대나 정부가 답변을 해야 한다.
댓글4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3. 3 윤석열 겨냥한 추미애 "검찰, 공정성 파괴하는 말 삼가라"
  4. 4 "4대강 홍수 예방" 주장한 이 교수... 7년 전엔 "사기"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