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위] 노무현 대통령 평검사들과 대화 - 2003

등록 2020.02.14 10:02수정 2020.02.14 10:42
0
원고료로 응원
 

ⓒ 청와대 제공

2003년 3월 9일 일요일, 나는 남도 답사여행에서 돌아오는 관광버스 안에 있었다. 그날 그곳에 있던 사람들은 버스 TV를 통해 생중계 된 '노무현 대통령과 전국 검사들과의 대화'를 지켜보며 당돌함을 넘어서 건방져 보였던 검사들을 향해 혀를 찼다. 급기야 노 대통령 입에서 "이쯤 되면 막 가자는 거지요?"라는 말이 나왔다. 그날 이후 사람들은 '검사스럽다'는 신조어를 만들었다. 그 자리에는 서울지검 허상구, 서울지검 박경춘, 서울지검 이정만, 부산지검 윤장석, 수원지검 김영종, 인천지검 이석환, 서울지검 이옥, 법무부 김윤상, 울산지검 김병현, 대검찰청 이완규가 참석했다. ★ 박수원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최악의 시나리오
  2. 2 충격적인 실험... 처참한 대한민국 아파트
  3. 3 유별나게 꼿꼿... 지금 윤석열의 태도가 의미하는 것
  4. 4 검찰 "상상인 사건 조국 뇌물 무관"... 조국 "이제서야" 탄식
  5. 5 방 3개 아파트를 1720만원에... 여기선 참 쉽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