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고등학교부터 온라인 개학... 데이터 비용은 무료"

수능은 2주 연기 유력... 교육부 개학 관련 방침 31일 발표할 듯

등록 2020.03.30 12:27수정 2020.03.30 12:27
61
원고료로 응원
a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의 신학기 개학 추가연기 결정을 발표하며 판단 근거, 후속 대책 등을 설명하고 있다. ⓒ 유성호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정부가 우선 오프라인(등교) 개학이 아닌 고등학교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고 시기와 범위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 개학 방법과 수능연기 등 대입 일정 변경 내용은 오는 31일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고교 1~3학년 대상 온라인 개학 방안 가능성 커"

30일 정부와 교육 관계자들의 발언을 종합하면 교육부는 오는 4월 6일로 예정된 초중고 오프라인 개학은 어려운 것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온라인 개학을 추진하되 대상을 고등학생으로만 할지 고교 3학년으로만 할지 고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개학 시기 또한 6일과 13일 두 가지 경우를 모두 상정하고 장·단점을 집중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관련기사: 3월 19일자 <[단독] 교육부, 휴업 길어지면 고교부터 '온라인 개학' 검토> http://omn.kr/1myk4).

이날 정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고교부터 온라인 개학을 순차적으로 한다는 것 말고는 정확히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고3만 먼저 온라인 개학을 하는 것도 고려중이지만 고교 온라인 개학 대상을 고교 1~3학년 전체로 하는 방안이 가능성이 더 있다"고 밝혔다.

고3만 온라인 개학을 먼저 할 경우 고교별 학사일정 관리가 복잡해지고, 고3 교사들에게만 이목이 집중되는 점이 고교 전 학년 온라인 개학 확대론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고교부터 온라인 개학에 나서는 이유에 대해 이 관계자는 "고3은 수능을 연기한다고 해도 학습공백이 길어지면 1학기 성적을 내기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개학 시기 "고교는 6일 또는 13일... 초중학교는 20일"

개학시기와 관련, 이 관계자는 "고교부터 온라인 개학을 하되 오는 6일은 물론 13일도 고려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한 교육청 핵심 관계자도 "6일과 13일 중에 고교 온라인 개학이 진행되고 20일까지는 초중학교까지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현행법상 4월 20일 이후 개학을 하지 않을 경우 법을 개정해야 하는 문제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온라인 개학에 따른 원격수업 관련 EBS 온라인클래스와 교육부에서 운영하는 e학습터 등의 사이트 데이터 비용을 전액 무료로 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도 "전체 학생들이 동등하게 원격수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비용을 무료로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원격수업 방법에 대해 교육부는 쌍방향 수업보다는 단방향 수업과 과제 제시형 수업에 집중하도록 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관계자는 "교육부도 기기 준비 상황과 준비 정도로 봤을 때 당장 쌍방향은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초기에는 EBS 등 동영상 강좌를 틀어주고 채팅으로 학습 방에 모인 학생들과 소통하며 과제를 제시하는 식이 주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a

25일 한 교사가 유은혜 교육부장관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원격수업을 시연하고 있다. ⓒ 윤근혁

  
원격학습 사이트 데이터 무료로, 쌍방향 수업은 천천히

한편 당초 11월 19일 예정됐던 수능은 2주 연기 방안이 집중 검토되고 있다. 오는 12월 3일로 연기되는 것이 유력한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최종 확정은 아니지만 수능 2주 연기가 얘기되고 있다"고 전했다(관련기사: 3월 16일자 <[단독] '개학 연기'와 함께 '수능 연기' 유력... 교육부 검토중> http://omn.kr/1mwzt).

교육부는 온라인 개학 방법과 시기는 물론 수능 등 대입일정 연기 방안까지 오는 31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온라인 개학에 대해 오늘(30일)은 발표 계획이 잡혀 있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6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2. 2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3. 3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4. 4 '왜 자꾸 수유리로 불러요?'... 푸대접 속상했던 주민들
  5. 5 "BTS가 휴가를 간다"... 스페인 1등신문까지 나선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