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비' 조진웅-이성민-김무열, 찐 남자들 조진웅, 이성민, 김무열 배우가 2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대외비>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대외비>는 1992년 부산, 만년 국회의원 후보와 정치판의 숨은 실세, 행동파 조폭이 대한민국을 뒤흔들 비밀 문서를 손에 쥐고 판을 뒤집기 위한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는 범죄드라마다. 3월 개봉 예정.

▲ '대외비' 조진웅-이성민-김무열, 찐 남자들 조진웅, 이성민, 김무열 배우가 2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대외비>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대외비>는 1992년 부산, 만년 국회의원 후보와 정치판의 숨은 실세, 행동파 조폭이 대한민국을 뒤흔들 비밀 문서를 손에 쥐고 판을 뒤집기 위한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는 범죄드라마다. 3월 개봉 예정. ⓒ 이정민


부산이라는 지역과 범죄 누아르 장르에 정치가 녹아들었다. 영화 <대외비>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가운데 작품 출연진과 이원태 감독이 직접 영화 관련 이야기를 전했다.
 
<대외비>는 1992년 부산을 배경으로 만년 국회의원 후보 해웅(조진웅)과 권력의 실세 순태(이성민) 사이의 실력 대결을 그린다. 부산 지역 재개발 비밀 문서를 빌미로 조직폭력배 필도(김무열)가 가세하며 긴장감을 더한다.
 
부산이라는 지역성과 범죄 누아르의 조합을 묻는 말에 이원태 감독은 "한국전쟁 이후 사람들이 몰려들었던 곳이기에 대한민국의 단면을 볼 수 있는 곳"이라며 "역사성, 문화적 면에서 부산의 거칠고 투박한 정서가 범죄 누아르 장르와 맞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원태 감독은 전작 <악인전>(2019), <대장 김창수>(2017)에서 각각 김무열, 조진웅과 호흡한 바 있다. 이 감독은 "<악인전>이 액션 누아르에 가깝다면 <대외비>는 인간의 욕망과 배신 같은 좀 더 본질적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이어 "조진웅과 나란히 서 있는 김무열에게서 뭔가 다른 에너지가 나올 것 같았다. 지금까지 영화에 보여주지 않았던 그림을 만들 수 있겠다 생각했다"며 두 배우에게 가진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대외비' 조진웅-이성민, 설레는 케미 조진웅과 이성민 배우가 2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대외비> 제작보고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대외비>는 1992년 부산, 만년 국회의원 후보와 정치판의 숨은 실세, 행동파 조폭이 대한민국을 뒤흔들 비밀 문서를 손에 쥐고 판을 뒤집기 위한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는 범죄드라마다. 3월 개봉 예정.

▲ '대외비' 조진웅-이성민, 설레는 케미 조진웅과 이성민 배우가 2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대외비> 제작보고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대외비>는 1992년 부산, 만년 국회의원 후보와 정치판의 숨은 실세, 행동파 조폭이 대한민국을 뒤흔들 비밀 문서를 손에 쥐고 판을 뒤집기 위한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는 범죄드라마다. 3월 개봉 예정. ⓒ 이정민


해웅 역의 조진웅은 "(감독님과) 이미 작업을 해봤기에 신뢰도도 높았지만 사람 자체로도 신뢰가 깊었다. 대본도 묘하게 재밌을 것 같아 단박에 선택했다"며 "(이성민 배우는) 존경해 마지 않는 선배님이고 언제나 든든하신 분이다. 순태를 연기하시는 걸 보며 '진짜 나쁘다. 정말 (선배님이) 저렇게 사시는 분인가' 하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라고 함께 한 소감을 전했다.
 
JTBC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진양철 회장 역으로 이미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바 있는 이성민은 "순태는 진양철과는 완전히 다르다. 말투가 경상도라 비슷하게 보실 수도 있는데 영화를 보시면 순태라는 인물의 별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조진웅 배우와 연기하는 게 늘 좋았다. 다음에도 같이 작업하게 된다면, 조진웅이 그 작품을 선택하는 첫 번째 이유일 것"이라 말했다.
 
조폭 필도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약 10kg 이상 체중을 증량한 김무열은 "촬영할 때 체중 유지에 신경을 많이 썼다. 처음 미팅에선 감독님이 살을 안 찌워도 된다고 하셨는데 이후 미팅에선 주문하셔서 열심히 먹고 운동했다"며 "너무 좋았다. 참 감사했다. 먹을 것을 마음껏 먹었다"고 남다른 소감을 덧붙였다.
 
영화 <대외비>는 오는 3월 1일 개봉 예정이다.
 

'대외비' 봉인해제된 명품들 이원태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과 조진웅, 이성민, 김무열 배우가 2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대외비>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대외비>는 1992년 부산, 만년 국회의원 후보와 정치판의 숨은 실세, 행동파 조폭이 대한민국을 뒤흔들 비밀 문서를 손에 쥐고 판을 뒤집기 위한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는 범죄드라마다. 3월 개봉 예정.

▲ '대외비' 봉인해제된 명품들 이원태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과 조진웅, 이성민, 김무열 배우가 2일 오전 서울 성동구의 한 상영관에서 열린 영화 <대외비> 제작보고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대외비>는 1992년 부산, 만년 국회의원 후보와 정치판의 숨은 실세, 행동파 조폭이 대한민국을 뒤흔들 비밀 문서를 손에 쥐고 판을 뒤집기 위한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는 범죄드라마다. 3월 개봉 예정.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