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성 탐구' 버라이어티까지... 넷플릭스의 야심찬 예능 도전기

[현장] 2023 넷플릭스 예능, PD진 기자간담회

23.04.04 17:20최종업데이트23.04.04 17:20
원고료로 응원
넷플릭스가 2023년 예능 라인업을 소개했다. 더불어 넷플릭스 예능의 현황과 앞으로의 방향성을 공개했다. 

4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넷플릭스 예능 마실' 행사가 진행된 가운데, 이 자리에는 정효민 PD, 이은경 PD, 박진경 PD, 김재원 PD, 정종연 PD, 그리고 콘텐츠팀 유기환 디렉터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PD들이 맡은 2023년 넷플릭스 예능은 <성+인물> <사이렌: 불의 섬> < 19/20 > <솔로지옥3> <좀비버스> <데블스 플랜> 등이다.

"출연자 검증 더욱 신경 쓰겠다"
 

넷플릭스 정효민 PD, 이은경 PD, 박진경 PD, 김재원 PD, 정종연 PD. ⓒ 넷플릭스


PD진이 2023 예능 라인업을 소개하기 전, 넷플릭스 한국 지사 콘텐츠 팀 유기환 디렉터가 콘텐츠 기획과 방향성에 대해 밝혔다. 그는 "작년 이 자리에서 넷플릭스가 한국 예능을 본격적으로 제작하겠다고 말했는데, 이후 '솔로지옥', '코리아 넘버원', '피지컬:100', '나는 신이다'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출연진의 학폭 논란 등 여러 잡음을 낳았던 <피지컬:100>을 언급하며 앞으로 출연자 검증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는 약속을 덧붙였다. 그는 "출연진의 생활기록부를 받아보고, 정신건강 전문의들에게 도움을 받아 스트레스 위험도 체크도 진행했고, 미국 팀과 마찬가지로 동의를 얻은 후 SNS를 모두 훑기도 했다"라며 "그럼에도 제작진이 해결할 수 없는 이슈가 나오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결정적으로 본인에게 이런 이슈에 연루돼 있는지 직접 질문했고, 거짓일 시 추후 배상하게 하는 출연 계약서도 작성했지만 한계가 있었다. 출연자 검증을 더욱 강화하고, 방송 이후 일어나는 문제들에 대해 어떻게 하면 예방할 수 있을지 꾸준히 고민할 것이다." (유기환 디렉터)

청불 예능부터 좀비까지
 

넷플릭스 예능 <사이렌: 불의 섬> ⓒ 넷플릭스

넷플릭스 예능 < 19/20 > ⓒ 넷플릭스


JTBC <효리네 민박> 등을 연출한 바 있는 정효민 PD는 <성+인물>을 선보인다. 미지의 영역이었던 성(性)과 성인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하는 신개념 토크 버라이어티쇼인 이 예능은 신동엽, 성시경이 진행하는 청불 관람가 예능이다. 

정효민 PD는 "'코리아 넘버원'이 저의 전작인데 이번 '성인물'은 색깔이 달라 보이지만 사람 이야기라는 점에서 같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개하며 "한국적이라 생각했던 예능이 전 세계 시청자를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기회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등을 연출한 이은경 PD는 넷플릭스에서 이번에 <사이렌: 불의 섬>을 맡았다. 이 프로그램은 미지의 섬에서 치열하게 부딪히는 여성들의 생존 전투 서바이벌 예능이다. 이 PD는 "이 프로 자체가 장르가 됐으면 한다"라고 소망을 밝히며 "3만 평 정도의 섬에서 촬영했는데 섬 주인 분들에게 손 편지도 쓰고, 등기도 보내고 고생을 많이 했다"라고 귀띔했다. 

"프로그램을 하면서 보니 참가자들은 '여성' 소방관, '여군'이라고 칭하지 않고 그냥 소방관, 군인이라고 자신을 칭한다. 도끼질하는 여자, 삽질하는 여자들의 모습 자체가 이전까지 보지 못했던 그림이라서 이런 부분들이 재밌게 느껴질 듯하다." (이은경 PD)

tvN에서 <대탈출> <여고추리반> 등을 선보였던 정종연 PD는 이번에 <데블스 플랜>을 만든다. 이 프로그램은 최고의 브레인을 가리는 두뇌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정 PD는 "우리가 수출의 민족 아니냐. 다른 나라에도 우리가 만든 프로그램을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사실 기회가 많진 않았다"라며 넷플릭스와 협업하게 돼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예능은 '로컬'이라는 시선이 많았는데, 그게 잠금 해제되는 것 같다. 계속 도전하고 싶다." (정종연 PD)
 

넷플릭스 예능 <좀비버스> ⓒ 넷플릭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등을 연출했던 박진경 PD는 좀비 예능을 선보이게 됐다. 좀비세계로 변한 서울에서 살아남는 미션을 그리는 <좀비버스>를 맡은 그는 "예능에는 한국적인 정서가 많이 담겨 있어서 포맷이 수출되더라도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방식으로 만들어지더라. 그래서 이번엔 누구나 봐도 즐길 수 있을 법한 느낌으로 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솔로지옥> 시리즈를 만들었던 김재원 PD는 넷플릭스에서 < 19/20 >이라는, Z세대들의 특별한 성장의 순간을 기록한 청춘 리얼리티 예능을 맡게 됐다. 김 PD는 "열아홉과 스물이라는 숫자가 갖는 의미는 굉장히 한국적인 것이다. 외국 시청자들은 이해하기 힘들 것 같은데, 한국적인 문화를 담아냈다"라고 소개했다.
 

넷플릭스 정효민 PD, 이은경 PD, 박진경 PD, 김재원 PD, 정종연 PD. ⓒ 넷플릭스

넷플릭스 신동엽 사이렌 좀비버스 데블스플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