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본문듣기

정이삭 감독 "배우 윤여정, '스타워즈' 세계로 초대하고파"

[인터뷰] 디즈니+ <만달로리안> 시즌 3, 세 번째 에피소드 연출 맡은 정이삭 감독

23.03.17 16:03최종업데이트23.03.17 16:03
원고료로 응원
  

디즈니+ 시리즈 <만달로리안> 시즌3에서 세 번째 에피소드 연출을 맡은 정이삭 감독. ⓒ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미나리>로 오스카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린 정이삭 감독의 또다른 도약일까. 글로벌 OTT 플랫폼인 디즈니+ 오리지널 <만달로리안> 시즌 3의 세 번째 에피소드 연출을 맡게 된 것에 그가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만달로리안>은 <스타워즈> 세계관에서 파생된 이야기로 현상금 사냥꾼 '딘 자린'과 포스를 다루 능력을 지닌 '그로구'가 다시 만나 만달로어 행성으로 향하며 펼쳐지는 원대한 여정을 그렸다.

17일 오전(한국시각) 온라인으로 취재진과 만난 정이삭 감독은 "<스타워즈>는 어릴 때 너무도 좋아하던 영화였다"며 "시골에서 살고 있지만 언젠가 은하계로 뻗어갈 루크 스카이워커라고 생각하며 자랐다. 어떡하다가 이렇게 재밌는 공상과학 시리즈 연출까지 하게 됐나 싶다"고 소회를 밝혔다.
 
해당 작품과 인연은 <미나리> 이후에 시작됐다. "<미나리> 편집하던 시기에 저녁 때면 <만달로리안>을 봤다. 그때 저 시리즈를 연출한다면 어찌될까 상상하곤 했다"며 정 감독은 "(제작자인) 존 파브로가 <미나리>를 보고 연출을 제의해왔다. 배우들 연기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저의 잠재력을 봐준 것 같다"라고 연출 과정을 설명했다. 
 
휴먼 드라마 장르에 강점을 보인 정이삭 감독과 공상과학 장르가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오히려 그 점이 <만달로리안>에 합류한 이유가 됐다. 정이삭 감독은 "시리즈에 소개되는 일화 중에 (제가 연출을 맡은) 3화가 드라마적 성격이 강한 편이다"라며 "마스크를 쓰지 않는 인물들에 초점이 맞춰졌다. 드라마성을 극대화하는 연출은 저도 잘할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제작 과정을 묻는 말에 정이삭 감독은 "존 파브로와 많이 이야기 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르가 있다면 이번 에피소드에 적용해서 오마주하는 것도 좋겠다는 조언이 있었다"며 "대본을 보니 알프레도 히치콕 감독이 떠올랐고, 그 영화의 특징을 반영하면 좋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당 시리즈가 <스타워즈> 6와 <스타워즈> 7 사이에 존재한다고 짚으며 "신공화국을 설정할 때 희망에 가득찼지만 동시에 많은 과제와 어려움 또한 생길 수 있는 공간으로 설정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정이삭 감독은 페드로 파스칼을 비롯해, 오미드 압타히 등 출연 배우와 화기애애한 관계를 유지했다며 "특히 페드로 파스칼은 재능 있고, 작품을 위해 엄청나게 헌신하는 배우"라는 사실을 전했다.

함께 작업하고 싶은 한국배우가 있냐는 물음에 그는 주저 없이 윤여정이라고 답하며, "이 기사가 나갔을 때 윤 선생님이 보시고 제가 선생님을 그만큼 생각하고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가능하다면 윤 선생님을 <스타워즈>의 세계로 초대하고 싶다"라고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만달로리안> 시즌 3는 매주 수요일 오후 4시에 1편씩 공개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