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 프로축구 셀틱 공격수 오현규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셀틱 공격수 오현규 ⓒ 셀틱 FC 소셜미디어

 
오현규가 첫 멀티골을 터뜨리며 셀틱의 우승을 빛냈다. 

오현규는 27일(한국시각)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십 38라운드 최종전 애버딘과의 홈 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셀틱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 지은 셀틱은 가벼운 발걸음으로 경기에 나섰고, 전반 27분 만에 일본 출신 간판 공격수 후루하시 교고가 재치 있는 발재간으로 수비수를 따돌리고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32분에도 캘럼 맥그리거의 슛이 골키퍼에 막히자 후루하시가 왼발로 재차 밀어 넣으면서 셀틱이 2-0으로 앞서나갔다. 

후반전의 남자 오현규, 멀티골로 존재감 

그러나 후반전 들어 변수가 생겼다. 후루하시가 부상을 당하자 셀틱은 벤치에서 대기하던 오현규를 급히 투입했다. 이 밖에도 2명의 선수가 더 다친 셀틱인 연거푸 교체 카드를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 

후반전의 주인공은 단연 오현규였다. 셀틱은 후반 33분 코너킥 찬스에서 칼 스타르펠트가 헤더골을 터뜨리며 3-0으로 달아났다. 

곧이어 후반 37분 조타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골문으로 쇄도하던 오현규가 헤더로 애버딘의 골망을 흔들었다. 수비수의 간섭이 전혀 없을 정도로 오현규의 위치 선정이 뛰어났다. 

오현규는 후반 45분에도 조타의 프리킥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오른발 발리슛으로 차 넣었다. 오현규가 스코틀랜드 진출 이후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것은 처음이다.  

이로써 셀틱은 5-0으로 꺾고 승점 99(32승 3무 3패)로 프리미어십 일정을 모두 마쳤다. 우승을 확정한 탓인지 최근 3경기에서 1무 2패로 부진했으나, 최종전에서 골 잔치를 벌이며 홈팬들의 응원에 보답했다.

오현규의 과감한 유럽 진출, 성공적 데뷔 
 
 오현규가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오현규가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 셀틱 FC 소셜미디어

 
경기가 끝난 후 셀틱 선수들은 홈팬들과 우승의 기쁨을 나눴고, 오현규도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나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오현규는 프리미어십 16경기에 출전해 6골을 기록했다. 대부분 후반전에 교체 선수로 나서면서 누적 출전 시간이 500분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엄청난 골 결정력을 보여준 것이다. 

지난 1월 K리그1 수원 삼성을 떠나 셀틱으로 이적한 오현규는 유럽 선수들과 맞붙어도 전혀 밀리지 않는 강력한 몸싸움과 골 결정력을 앞세워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 적응을 마친 만큼 다음 시즌에는 더 많은 출전 시간이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셀틱의 우승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프리미어십과 리그컵 우승을 차지한 셀틱은 다음 달 4일 열리는 스코티시컵 결승전에서 인버네스CT와 격돌해 올 시즌 '트레블'(3관왕)을 노린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오현규 스코틀랜드 셀틱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