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마운드의 중심을 잡을 것이라 기대되는 이태양

한화 마운드의 중심을 잡을 것이라 기대되는 이태양 ⓒ 한화이글스

 
2023 KBO리그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한화 이글스의 4년 연속 최하위 여부다. 한화는 2020년 창단 첫 10위로 추락한 이래 지난해까지 3년 연속 3할대 승률로 최하위를 전전했다. 지난겨울 한화는 외부 FA 영입 한도인 3명을 채우며 전력 보강에 성공해 탈꼴찌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지난해 한화는 대부분의 하위권 팀이 그러하듯 투수진의 약세를 피하지 못했다. 평균자책점 4.83, 피OPS(피출루율+피장타율) 0.754,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37회로 마운드의 중요 지표가 모두 10위였다. 블론 세이브는 25개로 10개 구단 중 가장 많았다. 한화 투수들이 상대 타선을 막지 못하니 힘겨운 경기가 되풀이될 수밖에 없었다.

한화는 마운드 보강을 위해 지난해 11월 FA 우완 투수 이태양을 영입했다. 이태양은 FA 4년 총액 25억 원에 한화로 이적했다. 최근 총액 100억 원이 넘는 FA 대형 계약이 속출하는 와중에 이태양은 합리적인 규모의 계약에 이르렀다. 올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면 '알짜 FA'로 분류되기에 충분하다.
 
 한화 이태양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한화 이태양 최근 5시즌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 케이비리포트

 
2020년 한화의 지명을 받은 이태양은 2012년 1군에 데뷔했다. 2014년 7승 10패 평균자책점 5.29 피OPS 0.844를 기록했다. 승리보다 패전이 더 많았고 세부 지표는 아쉬움이 있었다. 하지만 팀 내 다승 공동 1위에 올랐고 규정 이닝(144이닝)을 처음으로 충족시키며 153이닝을 던져 주목받았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류현진의 뒤를 잇는 한화 에이스가 될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이 제기되었다.

그러나 2014년보다 더 많은 승수를 한화에서는 기록하지는 못했다. 2018년 12홀드, 2019년 10홀드로 2년 연속 두 자릿수 홀드를 기록했으나 선발 에이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전망과는 거리가 멀었다. 일각에서는 이태양의 성장세가 예상에 못 미쳐 아쉽다는 목소리마저 나왔다. 2020년 6월 이태양은 노수광과 1:1 트레이드를 통해 SSG 랜더스의 전신 SK 와이번스로 이적했다.

지난해 이태양은 8승 3패 1홀드 평균자책점 3.62 피OPS 0.723으로 프로 데뷔 후 가장 많은 승리를 수확했다. 평균자책점은 한화 시절이었던 2018년 2.84에 이어 두 번째로 좋았다.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30경기에 등판해 112이닝을 던져 SSG의 KBO리그 사상 첫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공헌했다. SSG의 통합 우승으로 이태양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우승 반지를 획득했다. 
 
 FA 4년 총액 25억 원에 한화로 복귀한 이태양(우측)

FA 4년 총액 25억 원에 한화로 복귀한 이태양(우측) ⓒ 한화이글스

 
시즌 종료 후 이태양은 FA 계약을 통해 약 2년 반 만에 친정팀 한화로 복귀했다. 이태양의 복귀는 단순히 마운드 보강의 차원을 넘어 상징적인 의미도 있다는 해석이다. 과거 한화에서 데뷔해 뛰었던 베테랑 이태양을 데려와 마운드의 리더로서 중심을 잡도록 한다는 이야기다. 

한화는 좋은 자질을 보유한 유망주 투수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나 타 팀과 비교해 두드러진 성장을 입증하지는 못하고 있다. 한화에는 유망주 투수들을 이끌어줄 베테랑의 존재가 절실하다. 통합 우승 경험까지 갖춘 이태양이 적임자로 풀이된다.

이태양은 지난해의 기록이 'FA로이드'가 아님을 입증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대전으로 돌아온 이태양이 10승 달성에 처음으로 성공하며 한화의 탈꼴찌에 앞장설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한화 '아픈 손가락' 장시환, 최다 연패 끊어 낼까?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케이비리포트(KBReport.com), KBO기록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민상현 기자)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크리에이터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