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어 투 와이어' 통합우승의 주역 최지훈과 박성한(이상 SSG 랜더스)이 연봉협상에서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SSG는 24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서 "2023년 재계약 대상자 49명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올 시즌 구단 최고 인상률을 기록한 선수는 데뷔 첫해 차세대 거포로 가능성을 보여준 내야수 전의산(3000만 원→9000만 원, 200% 인상)이었다.

지난 시즌 필승조와 마무리로 활약한 서진용(1억 8500만 원→2억 6500만 원, 43.2% 인상), 선발과 불펜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인 오원석(6500만 원→1억 4000만 원, 115.4% 인상)도 순조롭게 계약을 마쳤다. 무엇보다도, 주전 야수로 활약한 최지훈과 박성한의 계약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예상대로 연봉협상서 높은 인상률을 기록한 최지훈(왼쪽)과 박성한(오른쪽)

예상대로 연봉협상서 높은 인상률을 기록한 최지훈(왼쪽)과 박성한(오른쪽) ⓒ SSG 랜더스

 
'우승 멤버' 최지훈-박성한, 나란히 연봉 인상

지난해 정규시즌 전 경기(144경기)에 출전하면서 프로 데뷔 후 첫 3할 타율(0.304), 두 자릿수 홈런(10개)을 기록한 최지훈은 지난해 1억 5000만 원에서 100% 인상된 3억 원에 사인했다. 세 시즌 동안 1군에서 풀타임으로 활약하는 동안에 연봉도 매년 상승했다. 1군 첫 시즌이었던 2020년 최지훈의 연봉은 2700만 원에 불과했다.

최지훈은 공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만점 활약을 선보였다. 리그에서 가장 많은 수비이닝(1239⅓이닝)을 소화했는데, 실책은 단 1개였다. RNG(수비 범위 관련 득점 기여)에서는 10.61로 박해민(LG 트윈스, 14.97)에 이어 리그 전체 2위였다. 큰 경기를 처음 치른 탓에 한국시리즈 1차전서 다소 수비가 불안했지만, 점차 안정감을 찾아가며 '최지훈다운' 수비를 뽐냈다.

연봉 계약을 끝낸 최지훈은 구단을 통해서 "지난해 팀의 통합우승에 기여하며 구단과 좋은 조건으로 계약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 매우 뜻깊다. 구단에서 믿어주신 만큼 올 시즌 매 경기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21년부터 주전 유격수로 활약하면서 센터라인의 한 축을 든든하게 지킨 박성한은 지난해 1억 4000만 원에서 올해 2억 7000만 원으로 1억 3000만 원이 인상된 금액에 계약을 맺었다. 인상률은 92.9%였다.

타율(2021년 0.302→지난해 0.298), OPS(2021년 0.765→지난해 0.749), 홈런(2021년 4개→지난해 2개) 등 일부 타격 지표에서 하락세가 나타났다. 그러나 전년 대비 많은 타석(2021년 471타석→지난해 564타석)을 소화했고, 늘어난 수비이닝(2021년 1007⅔이닝 23실책→지난해 1176이닝 24실책)에 비해 실책 개수가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 한 단계 성장했다는 것이 성적으로 이어졌다.
 
 랜더스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핵심 야수들, 박성한(왼쪽)과 최지훈(오른쪽)

랜더스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질 핵심 야수들, 박성한(왼쪽)과 최지훈(오른쪽) ⓒ SSG 랜더스


아쉬움 남은 겨울? 더 나은 미래 내다본다

이들은 지난 시즌 이후 골든글러브 수상 가능성이 있는 선수로 거론됐고, 지난해 11월 중순에 발표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관심 명단 50인에 포함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지훈, 박성한 모두 골든글러브 수상 및 WBC 출전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골든글러브 투표에서 두 선수가 경쟁 상대를 뛰어넘기에는 2% 부족했다. 수비에서의 강점을 강조한 최지훈은 비교적 약한 공격력이 발목을 잡았고, 오지환(LG)에 밀린 박성한의 경우 전반기에 비해 후반기 들어서 페이스가 떨어진 점이 투표 결과에 영향을 끼쳤다.

WBC에 나가지 못하게 된 이유도 이와 비슷하다. 최지훈이 포함된 외야진에서는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김현수(LG), 박해민, 박건우(NC 다이노스) 등 대표팀 유경험자가 많았다. 유격수 부문에서는 누가 봐도 '해외파'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오지환의 승선이 확실시됐던 상황이었다.

그래도 실망하지 않고 더 나은 내일을 바라본다. 풀타임을 기준으로 했을 때 2023시즌은 최지훈과 박성한에게 각각 네 번째, 세 번째 시즌이다. 더 큰 꿈을 꿀 수 있는 시간이 많이 남아있다.

특히 중고참 야수가 대부분이었던 SSG였기에 현재와 미래를 함께 책임질 야수가 두 명이나 나타난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팀이 통합 2연패에 도전하는 2023시즌, 이들은 다시 한 번 SSG의 원동력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기록 출처 = 스탯티즈 홈페이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양식보다는 정갈한 한정식 같은 글을 담아내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