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호가 샤이니로 데뷔한 지 14년 만에 첫 솔로앨범을 내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샤이니 멤버 모두가 솔로앨범을 낸 만큼, 민호의 이번 신보로 마지막 퍼즐 조각이 맞춰지게 됐다.

6일 오후 샤이니 민호의 첫 솔로앨범 <체이스(CHASE)>의 발매를 기념한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진행은 슈퍼주니어 은혁이 맡았다.

알앤비와 힙합 버무리다
 
 민호 온라인 기자간담회

민호 온라인 기자간담회 ⓒ SM엔터테인먼트

 
민호의 첫 앨범 <체이스(CHASE)>에는 타이틀곡 '놓아줘(Chase)'를 비롯해 총 6곡이 수록됐다. 민호는 앨범에 대해 "개인적으로 알앤비 장르를 좋아해서 평소에도 많이 듣는데, 좋아하면 잘하게 되지 않나. 솔로앨범을 낼 때 알앤비와 힙합 베이스의 곡을 모은다면 자신 있게 해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제가 좋아하고 도전해보고 싶었던 힙합과 알앤비 장르를 기반으로 다양한 음악들을 채웠다. 한 마디로 민호의 감성 모음집이다. 준비하면서 내 이야기를 담을 수 있다는 점에서 신났다. 즐겁게 준비했다."

타이틀곡 '놓아줘(Chase)'는 힙합 알앤비 기반의 미디엄 템포 팝 장르다. 민호는 "듣자마자 피아노 루프가 정말 인상적이었다"라며 "무조건 어두운 곡을 타이틀로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아련하면서도 다크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이 곡이 내게 다가왔다"라고 말했다. 꿈속에서 멀어져가는 상대의 뒷모습을 쫓지만 결국 닿지 못한 채 깨어나는 공허한 감정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민호는 수록곡 '런 어웨이'의 가사를 제미나이와 공동으로 썼다. 작사 과정을 묻는 질문에 민호는 "댄스곡이나 신나는 곡들은 데모와 비슷한 발음으로 하려고 신경 쓰고, 잔잔한 발라드는 문학적으로 쓰려고 하는 편이다"라며 "평소 시를 많이 읽는데 작사의 영감은 시에서 많이 얻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샤이니 세계관의 마지막 채워
 
 민호 온라인 기자간담회

민호 온라인 기자간담회 ⓒ SM엔터테인먼트

 
그의 앨범명 <체이스(CHASE)>는 샤이니의 다른 솔로앨범들과 통일감을 갖는다. 앞서 태민은 '에이스', 종현은 '베이스', 키는 '페이스', 온유는 '보이스'라는 제목의 앨범을 냈으며, 그 바통을 이어받아 민호가 '체이스'로 운율을 맞춘 것. 

"맞추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밝힌 민호는 "샤이니 세계관의 마지막을 채울 수 있어서 설렜다. 마지막 퍼즐을 맞추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팬분들에게도 큰 선물이 될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멤버 모두 솔로앨범이 나와서 각자의 무대를 할 수 있을 거라는 건 상상만 해왔고, 이렇게 실현될 거라고는 믿지 않았다. 현실이 되니 정말 뿌듯하다. 솔로 포문을 태민이가 잘 열어줬고, 그 유기성을 종현이 형이 잘 이어줬고, 다음에 키와 온유 형이 세계관을 더 확장해줬다. 거기에 내가 퍼즐 하나를 끼워서 맞추는 느낌이다. 이걸 잘 지속해주고 연결해준 멤버들에게 고맙다."

민호는 샤이니 멤버들의 응원에 감사하는 마음도 드러냈다. 그는 "내가 들려주지도 않았는데 태민이가 회사 직원분에게 곡을 받아서 듣고는 좋다고 하더라. 들려주려고 했는데 못 참고 먼저 들은 거다. 정말 고마웠다"라며 "온유 형은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선물을 사 와서 응원해줬고, 키는 연습실에서 자주 봤는데 다행히 잔소리는 안 하더라. 잘 준비하라고 해줬다"라고 전했다.

"민호가 이런 이야기를 하고 싶었구나, 이런 장르를 소화할 수 있구나, 혼자서도 무대를 소화해낼 수 있구나, 증명해냈구나 이런 말을 듣고 싶다."
 
 민호 온라인 기자간담회

민호 온라인 기자간담회 ⓒ SM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