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상 아부바카 카메룬의 공격수 아부바카가 브라질전에서 헤더로 결승골을 터뜨린 장면

▲ 뱅상 아부바카 카메룬의 공격수 아부바카가 브라질전에서 헤더로 결승골을 터뜨린 장면 ⓒ 피파월드컵 공식트위터 캡쳐

 

'삼바군단' 브라질이 이변의 희생양으로 전락했다. 아프리카의 카메룬에 덜미를 잡혔지만 조1위로 16강에 올랐다. 

브라질은 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메룬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G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브라질은 2승1패(승점 6, 골득실+2)로 G조 1위를 지켜냈다. 세르비아에 3-2로 승리한 스위스(승점 6, 골득실+1)는 브라질과 승점이 같았지만 골득실차에서 밀려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로테이션 가동한 브라질

이날 카메룬은 앞선 세르비아전과 비교해 4명을 교체했다. 2명의 센터백 은쿨루, 카스텔레토가 제외됨에 따라 우, 에보스가 대신했다. 그리고 은가말뢰, 아부바카가 선발 출전했다. 이미 16강을 확정지은 상태로 카메룬전에 임한 브라질은 베스트 11 전원을 교체하며 로테이션 시스템을 가동했다. 

브라질은 초반부터 크게 무리하지 않고, 후방에서 점유율을 높이며 서서히 예열했다. 전반 13분 안토니의 얼리 크로스를 마르티넬리가 헤더로 돌려놨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21분 텔레스의 크로스를 제주스가 원터치 패스로 놔주고, 박스 안에서 프레드의 슈팅까지 연결됐지만 수비수 발에 맞으며 코너킥이 선언됐다. 

브라질은 호드리구, 마르티넬리의 위협적인 전진 드리블을 앞세워 카메룬 수비진을 흔들었다. 카메룬은 거친 파울로 흐름을 끊는 상황이 지속됐다. 

전반 37분 프레드의 패스를 받은 안토니가 수비수를 앞에 두고 왼발로 감아찬 슈팅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46분 마르티넬리가 왼쪽에서 횡적인 돌파를 통해 2명을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때린 공은 에파시 골키퍼 손에 걸렸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호드리구의 슈팅은 옆그물을 맞았다. 

카메룬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47분까지 한 번의 슈팅조차 기록하지 못한 카메룬은 결정적인 기회를 무산시켰다. 은가말류가 왼쪽에서 띄어준 크로스를 음뵈모가 프리 헤더를 시도했다. 바운드 되며 골문으로 날라간 공을 에데르송 골키퍼가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모면했다. 

후반 5분 음뵈모의 패스에 이은 아부바카의 오른발 터닝슛은 골문 왼편으로 벗어났다. 브라질의 치치 감독은 후반 10분 텔레스, 프레드, 호드리구를 불러들이고 마르퀴뉴스, 기마랑이스, 히베이루를 투입했다.

브라질은 단숨에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11분 역습 전개를 통해 마지막 마르티넬리의 강력한 슈팅은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 히베이루의 크로스를 받은 밀리탕의 슈팅마저도 에파시 골키퍼를 넘어서지 못했다.

중앙 미드필더 기마랑이스는 볼 관리, 수비 커버, 많은 운동량으로 공수 양면에 걸쳐 좋은 활약을 선보이며 답답했던 미드필드진에 무게감을 더했다. 그러나 브라질은 골 결정력 부족으로 인해 영의 행진을 끊지 못했다. 

카메룬은 후반 19분 음뵈모 대신 에캄비를 넣으며 측면에 변화를 꾀했다. 브라질도 제주스 대신 페드루를 투입해 최전방 공격진을 재편했다. 후반 22분 카메룬은 은참이 들어왔다. 중원에서 역동성을 높인 은참은 후반 33분 예리한 유효 슈팅을 날렸다. 

브라질은 후반 38분 좋은 기회를 맞았다. 오른쪽에서 수비수를 제친 하피냐의 낮은 크로스에 이은 기마랑이스의 슈팅이 수비수 발에 걸리며 골대 왼편으로 벗어났다. 

이대로 끝날 것 같았던 경기는 후반 47분에서야 정적이 깨졌다. 웃는 쪽은 브라질이 아닌 카메룬이었다. 후반 47분 오른쪽에서 음베켈리가 올린 크로스를 아부바카가 완벽한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상의를 벗고 세레머니를 한 아부바카는 두 번째 경고로 인해 퇴장을 당했다. 

브라질은 마지막까지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후반 53분 마르퀴뉴스가 머리로 떨궈주며 기마링아스가 완벽한 기회를 잡았지만 마지막 슈팅이 골문을 넘기고 말았다. 결국 브라질은 1998 프랑스 월드컵 노르웨이전 패배 이후 이어진 17경기 연속 조별리그 무패 행진을 마감하게 됐다. 

주전 휴식 취한 브라질, 한국과 운명의 16강전

피파랭킹 1위 브라질은 이번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최고의 공수 밸런스와 화려한 스쿼드를 보유해 강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받고 있다. 

출발은 좋았다. 유럽의 강호 세르비아, 스위스에 유효슈팅조차 내주지 않고 무실점 승리를 2경기 만에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바 있다. 

16강전을 대비하기 위해 브라질은 마지막 카메룬과의 최종전에서 2진들을 모두 출전시켰다. 부상으로 제외된 네이마르, 다닐루, 산드루를 비롯해 히샬리송, 하피냐, 카제미루, 티아구 실바, 마르퀴뉴스, 비니시우스 등 주전들이 대거 벤치에 앉은 것이다.

제 아무리 브라질이어도 동기부여가 뚜렷한 카메룬를 당해내지 못했다. 0-0으로 팽팽하게 맞서던 후반 추가시간 아부바카에게 한 방을 얻어맞았다. 

또 하나의 이변이었다.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강팀들이 대거 무너지고 있다. 프랑스는 튀니지에 0-1로 패했으며, 스페인도 일본을 상대로 1-2 역전패를 당했다. 16강을 확정지은 포르투갈과 브라질 역시 각각 카메룬, 한국에 패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그럼에도 카메룬은 16강 진출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반대편 타 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스위스가 세르비아에 승리를 거두고 2위로 16강에 오른 것이다. 1990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조별리그 통과를 노린 카메룬의 꿈은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승리라는 값진 성과를 남긴 채 대회를 마감했다.  

브라질은 비록 패했지만 주전들이 대거 휴식을 취하면서 다가오는 토너먼트에서 풀전력을 가동할 수 있게 됐다. G조 1위를 확정지은 브라질은 오는 6일 한국과의 16강전에서 맞붙는다. 두 팀은 지난 2019년 11월, 2022년 6월 두 차례 격돌한 바 있다. 이 2경기에서 브라질은 각각 3-0, 5-1 대승을 거뒀다. 

2022 카타르 월드컵 G조 3차전
(루사일 스타디움, 카타르 루사일 - 2022년 12월 3일)

카메룬 1 - 아부바카(도움:음케벨리) 92+'
브라질 0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