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의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번리전 페널티킥 성공을 기뻐하고 있다

토트넘의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번리전 페널티킥 성공을 기뻐하고 있다 ⓒ 토트넘 트위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골보다 팀의 승리를 택했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결승 골에 힘입어 번리를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2연승을 거둔 토트넘은 승점 68(21승 5무 11패)을 기록하며 한 경기 덜 치른 아스널(승점 66·21승 3무 12패)을 제치고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마지노선인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만약 아스널이 오는 17일 열리는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비기거나 패한다면 토트넘은 마지막 남은 최종전에서 승리할 경우 자력으로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득점왕보다 중요한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그러나 기대했던 손흥민의 득점은 아쉽게 불발됐다. 현재 21골로 득점 랭킹 2위에 올라있는 손흥민은 22골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치열한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다.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최전방에 나서기보다는 2선에서 동료 공격수들과 연계 플레이로 득점 찬스를 만드는 데 집중했다.

번리의 골문을 쉴 새 없이 두드리던 토트넘. 마침내 전반 추가 시간에 다빈손 산체스가 찬 공이 번리의 애슐리 반스 팔에 맞았고, 비디오판독(VAR) 끝에 핸드볼 판정으로 페널티 킥을 얻어냈다.

득점왕을 노리는 손흥민이 찰 수도 있었지만, 승리가 간절한 토트넘은 전담 키커 해리 케인이 나섰고, 골문 왼쪽 하단 구석으로 정확하게 꽂아 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1-0으로 앞서나간 후반전에도 토트넘은 공격의 강도를 높였다. 손흥민도 전반보다 더욱 적극적으로 골을 노렸다. 다만 확실한 기회가 아니면 무리하게 슈팅을 하지 않았다. 득점왕보다 팀의 승리가 더 중요했기 때문이다.

손흥민, 토트넘 팬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상'... 벌써 세 번째 
 
  토트넘 팬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 손흥민

토트넘 팬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 손흥민 ⓒ 토트넘 트위터

 
손흥민은 후반 20분 라이언 세세뇽이 왼쪽에서 넘긴 컷백을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번리 골키퍼 닉 포프의 오른손에 걸리고 말았다.

후반 36분에는 더 좋은 기회가 왔다. 이번에도 세세뇽의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터닝슛을 날렸으나, 포프가 반사적인 운동 신경으로 쳐냈다. 손흥민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고, 관중석에서는 탄식이 흘러나왔다.

결정적인 두 차례의 슈팅이 모두 골키퍼에 막힌 손흥민은 골을 추가하지 못했지만, 토트넘은 값진 승리를 챙겼다. 

다만 손흥민은 이날 경기가 끝난 후 토트넘 팬들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상' 주인공으로 발표됐다. 2018-2019, 2019-2020시즌에 이은 세 번째 수상이다.  

손흥민은 수상 소감으로 "토트넘 홈 구장에서 뛸 수 있는 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선수"라며 "나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꿈을 이뤘고, 이렇게 엄청난 팬들 앞에서 뛸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의 득점왕 기회도 아직 남아있다. 23일 열리는 노리치 시티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골을 터뜨려 살라와 동률을 이루거나 역전한다면 아시아 선수 최초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르는 새 역사를 쓰게 된다. 

더구나 득점왕 경쟁자 살라는 이날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에서 다리를 다쳐 남은 2경기에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다. 손흥민이 최종전에서 과연 득점왕과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라는 두 목표를 다 이뤄낼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