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블루윙즈(이하 수원)가 교착 상태에 빠졌다. 23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진행된 경남FC와의 27라운드 경기에서 수원은 0-2로 무참히 패했다. 상위 스플릿 마지노선인 6위로 올라설 기회를 놓친 것.

그들은 개막 후 3연패 부진을 끊고 7월 초 3연승을 포함, 급속한 반등으로 상위권 도약의 불씨를 지피나 했지만 이후 경기에서 좀처럼 연승 가도를 달리지 못하고 있다.

최근 수원 부진의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고질적인 수비 불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부실한 전력 보강, 장기 부상자들의 불확실한 복귀 시점 등이 있겠으나 역전승 부재 또한 발목을 잡고 있다.

단순한 공격으로 뒤집기 힘들다

올 시즌 수원이 먼저 실점을 허용하고 역전승을 거둔 경기는 11라운드 제주전이 유일하다. 선제 실점 시 수원의 성적은 1승 2무 9패. 한 번 리드를 뺏기면 뒤집는 능력이 부족하다는 소리다. 물론 역전승 자체가 쉬운 것은 아니다. 선두 전북이 5경기 중 3무 2패, 3위 서울과 4위 강원이 각각 8경기 중 1승 1무 6패, 15경기 중 4승 2무 9패를 거뒀다. 중·상위권 팀들도 이 같은 고민에 고심하기는 마찬가지다.

문제는 실점 이후 경기 패턴이 극도로 단조로워지는 데 있다. 수원이 만든 대부분의 득점은 세트 피스 혹은 공격권을 뺏어서 상대 수비와 공격 숫자가 동등할 때 결정력이 뛰어난 선수가 해결하는 식이었다. 돌려 말하면 상대가 수비 진형을 갖췄을 때 수비를 깰 수 있는 방법이 없고, 지공 시 골을 넣을 수 있는 패턴 자체가 극히 적다는 방증이다. 

수원은 선제골을 허용하면 4-2-4에 가까운 포메이션으로 바꿔 공격 숫자를 한꺼번에 늘리는 전술을 보여주고 있다. 미드필더 숫자를 줄이고 타가트, 데얀, 한의권, 바그닝요 등 공격수들을 대거 투입해 빠른 시간 내에 동점골을 만들기 위함이다. 지공 상황에서 해결을 하지 못하니 공격진에서 수적 우세를 가져간 다음, 점유율을 높이거나 역습 상황에서 빠르게 득점을 올리겠다는 단순한 계산이다.

하지만 이는 역효과를 낳고 있다. 우선 미드필더 숫자가 2명에 불과하니 상대에게 중원을 내주기 쉽다. 상대는 미드필드진과 수비진 사이를 촘촘하게 유지하면서 수원 중앙을 압박하고, 공격으로 쉽게 올라오는 것을 막는다. 수원이 4-2-4로 포메이션을 변경할 시 미드필더는 대체로 최성근과 김종우, 송진규 등이 담당하고 있다. 이 선수들이 상대 압박을 뚫고 공격진에 다양한 패턴 플레이를 만들어주기는 무리다. 최성근은 공격보다 수비 시에 더 빛을 내는 선수고, 김종우와 송진규, 고승범은 컨디션 난조와 경험 부족이 눈에 띈다. 

이처럼 공격 전환 속도가 늦고 중원 지역에서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지 못하니 최전방 공격수들은 지공을 피할 수 없다. 공·수를 연결하는 허리가 끊어져 공격수 4명은 공을 받기 위해 다시 2선으로 내려와야 한다. 그들이 아래서 공을 잡고 다시 공격 지역으로 올라가면 이미 상대 수비수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지공 시 득점에 어려움을 겪는 수원 공격수 입장에서 껄끄러운 상황이 만들어지는 셈이다. 결국 공격수들은 의미 없는 볼 돌리기를 지속하며 상대 수비 틈을 노리는데 지나지 않는다. 수비수들도 마찬가지다. 숫자가 부족한 미드필드진을 지원하기 위해 라인을 올리다 보니 오히려 상대 역습에 쉽게 휘둘릴 때가 많다. 줄기차게 공격을 시도해도 모자를 시간에 수비까지 신경을 써야 하니 그만큼 역전이 어렵다.

수원의 현 문제점을 가장 잘 나타냈던 경기가 24라운드 포항전이었다. 당시 수원은 전반 종료 직전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그러자 이임생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공격 축구로 승부를 봤다. 수비수 양상민을 빼고 공격수 데얀을 투입시켜 다수의 공격수를 전진 배치했다. 그러나 수원은 오히려 상대에게 중원을 완전히 잠식당해 공·수 모두에서 불협화음을 냈고, 후반 13분 완델손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는 등 최악의 경기력을 보여주며 0대2로 완패했다.

상대 허를 찌르는 전술 변화와 다양한 공격 패턴 만들어 상위권 도약 노린다

수원이 이와 같은 문제를 타개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선제골을 넣고 경기를 유리하게 운영하는 것이다. 수원은 올 시즌 선제골을 성공시킨 11경기에서 8승 2무 1패로 높은 승률을 자랑한다. 선제골을 넣게 되면 무리한 공격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보다 편하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다. 이임생 감독도 리드를 잡은 상황에서는 공·수 밸런스를 맞추고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하는데 능하다.

하지만 수원 현 상황에서 매 경기 리드를 잡는다는 것은 어렵다. 경쟁 팀들과 비교해 부상자가 많기 때문에 스쿼드 자체의 뎁스가 두껍지 못하다. 전력이 약하다 보니 경기 초반부터 상대를 압도해 경기를 펼치는 것이 불가능에 가깝다. 그리고 상위권 도약을 위해서는 리드를 뺏긴 상황에서 경기를 뒤집을 수 있는 저력을 키워야만 경쟁 팀들과의 싸움에서 우위를 보일 수 있다.

수원이 역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상대 허를 찌르는 전술 변화와 다양한 공격 패턴을 만들어야 한다. 매번 똑같은 전술로 나서다 보니 수원을 상대하는 팀들은 수원의 전술 변화를 쉽게 알아차릴 수밖에 없다. 선제골을 허용한 시점에 주먹구구식으로 공격 숫자만을 늘리는 전술 변화보다는 밸런스를 맞춰 공격을 강화한다면 역으로 상대를 압박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수원의 전술적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중원 미드필더의 활약이 필수적이다. 수원은 지난 여름 이적 시장에서 사리치라는 걸출한 스타 플레이어를 잃었다. 작년 여름부터 주전 미드필더로 뛰며 창의적인 플레이를 다수 만들어낸 선수였기에 아쉬움이 컸다. 수원은 그의 빈자리를 대체하기 위해 호주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안토니스를 영입했다. 경미한 부상으로 최근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지만, 지난 데뷔전에서 보여준 활약은 이후 경기를 기대하기에 충분했다. 정확한 킥력과 앞으로 나가는 위협적인 패스 줄기가 인상적이었다. 수원 중원에서 무게를 잡고 빠른 공·수 전환을 만들어주는 것이 그의 중요한 임무다.

이에 더해 수원은 타가트에 집중된 득점 루트를 분산시키고 다양한 공격 패턴을 만들어낼 필요가 있다. 수원은 타가트 의존도가 매우 높다. 역습 시 타가트의 순간 스피드를 이용하거나 탁월한 위치 선정으로 많은 득점을 만들어내고 있다. 그러나 지난 경남전에서 상대 수비가 강한 마킹을 가했을 시 그의 위력이 반감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경기에서 타가트에 대한 압박은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타가트 외에 득점 자원이 전무하다는 점도 문제점이다. 이번 시즌 득점 2위가 지난달부터 부상으로 전력에서 빠져있는 염기훈(리그 4득점)일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다. 

따라서 타가트를 제외한 공격수들이 활약을 보여줘야 한다. 바그닝요와 한의권, 유주안 등이 상대가 수비 라인을 갖췄을 때 파훼법을 찾아내야 한다. 이 선수들은 측면에서 스피드와 활동량이 좋은 선수들이다. 서로가 자리를 바꿔 상대 수비를 교란하거나 빠른 발을 이용해 측면을 무너뜨려 템포 빠른 크로스와 패스를 시도한다면 색다른 공격 선택지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최전방의 타가트와 데얀이 힘을 받을 수 있도록 공간을 만들어주던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버티면서 공중볼 리바운드나 패스를 받아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수원은 근 몇 년 동안 '쎄오타임(서정원 감독 재임 시절 경기를 앞서다가도 후반 막판 실점을 당해 이길 경기를 비기고, 비길 경기를 패하는 것)'에 골머리를 앓았다. 이제는 이를 바꿔낼 차례다. 불리한 조건에서 경기를 뒤집어내는 경쟁력이 생기면 수원은 상위 스플릿 마지노선인 6위 탈환을 넘어 상위권 경쟁의 발판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