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손흥민 황희찬,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손흥민과 황희찬(11)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뒤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 [월드컵] 손흥민 황희찬,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손흥민과 황희찬(11)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뒤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 연합뉴스


최선을 다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축구를 했고,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국 축구의 고질병인 골 결정력 부족과 수비 불안, 좁은 공간에서의 부정확한 패스, 불안한 볼 터치 등을 해결하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탄탄한 기본기를 갖추지 못한다면, 한국 축구의 미래는 현재보다 나을 수 없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4일 오전 0시(아래 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F조 2차전 멕시코와 맞대결에서 1-2로 패했다. 대표팀은 필승을 다짐하며 그라운드에 모든 것을 쏟아부었지만,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는 데 실패했다.

신태용 감독은 예고했던 대로 깜짝 카드를 꺼내 들었다. 대표팀에 가장 익숙한 4-4-2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고, 기성용의 파트너로 투지 넘치는 주세종, K리그1 '총알탄 사나이' 문선민이 선발 자리를 꿰찼다. 손흥민과 황희찬, 기성용 등 핵심 전력은 변함없이 선발로 나섰고, 대다수 전문가와 팬들이 기대한 이승우는 벤치를 지켰다.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

[월드컵] 멕시코 응원단 속 돋보이는 붉은 악마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한국 응원단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 [월드컵] 멕시코 응원단 속 돋보이는 붉은 악마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한국 응원단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 연합뉴스


멕시코의 홈경기나 다름없었다. 4만 5천여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로스토프 아레나는 3만 명이 넘는 멕시코 관중들로 가득 찼다. 대표팀이 볼을 잡으면 엄청난 야유가 쏟아졌고, 멕시코가 공격을 진행하면 환호로 들썩였다.

그러나 한국 대표팀은 투지로 이겨냈다. 대표팀은 중앙선부터 강하게 압박하며 멕시코에 편한 전진을 허용하지 않았다. 멕시코가 1차 저지선을 통과하면 재빨리 페널티박스 부근에 내려와 수비 블록을 쌓았고, 상대 공격을 무력화하는 데 집중했다. 개인기와 스피드가 워낙 뛰어난 멕시코인 만큼, 공간을 내주면 거친 반칙도 서슴지 않았다. 

이날 대표팀은 스웨덴전과 마찬가지로 주도권은 상대에 내줬지만, 언제든 역습에 나설 수 있는 대형을 유지했다는 차이가 있었다.

[월드컵] 한국 첫 골 허용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한국이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허용하고 있다.

▲ [월드컵] 한국 첫 골 허용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한국이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허용하고 있다. ⓒ 연합뉴스


특히 황희찬이 돋보였다. 황희찬은 전반 7분 멕시코의 코너킥 이후 빠른 역습에 앞장섰고, 5분 뒤에는 측면에서 수비를 따돌린 뒤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대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손흥민도 전반 21분 뒷공간을 허물고 세 차례의 슈팅을 시도하며 멕시코를 긴장시켰고, 기성용은 날카로운 헤더로 기예르모 오초아 골키퍼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 위기가 찾아오는 법이다. 대표팀은 전반 23분 멕시코의 빠른 역습에 당황했고, 장현수가 핸드볼 반칙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줬다. 이를 카를로스 벨라가 득점으로 연결했다. 대표팀은 스웨덴전에 이어 멕시코전에서도 페널티킥 실점을 내주며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경기는 한국 대표팀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측면 크로스 이후 빠르게 들어오는 선수를 놓치며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맞았고, 패스 실수로 위기를 자초하는 모습도 보였다. 손흥민이 멕시코 뒷공간을 허물며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역시나 살리지 못했다. 전반 막판에도 수비수 한 명을 따돌린 뒤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태클에 막혔다.

주심은 왜 반칙을 불지 않았을까

[월드컵] 질주하는 손흥민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질주하고 있다.

▲ [월드컵] 질주하는 손흥민 (로스토프나도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질주하고 있다. ⓒ 연합뉴스


후반전 대표팀은 동점골을 위해 올라섰지만, 별다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패스가 너무 투박했고, 볼을 제대로 받아내지 못했다.

대표팀은 중앙선 부근에서 패스가 끊기며 멕시코의 빠른 역습을 허용했고, 불필요한 반칙으로 위험 지역에서 프리킥도 내줬다. 후반 12분에는 문전에서 집중력을 잃은 사이 안드레스 과르다도에게 치명적인 슈팅을 내줬다. 골키퍼 조현우의 놀라운 반사 신경이 아니었다면 실점이나 다름없었다. 3분 뒤에는 이르빙 로사노에게 일대일 기회를 내줬지만 기성용이 천금 같은 태클로 막았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18분 승부를 걸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 주세종을 빼고, 측면 공격수 이승우를 투입했다. 공격을 강화해 동점골을 뽑겠다는 의지였다. 그러나 효과를 누릴 새도 없이 추가 실점을 내줬다. 중앙선 부근에서 볼을 빼앗긴 것이 멕시코의 빠른 역습으로 이어졌고,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의 슈팅이 골망을 갈랐다.

아쉬움이 남았다. 기성용이 볼을 빼앗기는 과정에서 상대의 거친 반칙이 느린 화면으로 드러났다. 주심은 바로 앞에서 그 장면을 지켜봤음에도 반칙을 불지 않았다. 

끝났다. 후반 30분, 황희찬이 오초아 골키퍼의 패스 실수를 가로채 득점이나 다름없는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이 아닌 백힐 패스를 선택하며 기회를 날렸다. 대표팀은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이 환상적인 중거리 슛으로 만회골을 뽑았지만 시간이 너무 부족했다. 1-2, 대표팀은 최선을 다했지만 반전은 없었다.

중앙선 넘어설 방법은 '뻥축구'뿐... 허약한 기본기로는 이것이 한계

[월드컵] 경기 종료 앞두고 손흥민의 멋진 슈팅! (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 [월드컵] 경기 종료 앞두고 손흥민의 멋진 슈팅! (니즈니노브고로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 연합뉴스


한계가 명확하다. 유소년 시스템부터 체계적으로 바꾸지 않는다면 답이 없다. 프로축구 선수이고, 국가대표임에도 기본기가 너무 부족하다.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축구인 모두가 크게 반성해야 할 부분이다.

이날 경기에선 상대 압박을 이겨내고 전진할 수 있는 선수가 보이지 않았다. 전방 압박이 들어오면 '뻥축구' 외엔 전진할 방법이 없다. 백패스는 실수를 불러오고, 위기를 자초한다. 팀과 개인 기량에서 크게 밀리는 만큼 볼 소유를 소중히 했어야 한다. 그러나 능력이 너무 부족했다. 좁은 공간에서의 패스는 모조리 끊겼다. 상대가 달려들면 30초 이상 볼을 소유하지 못했다. 

공격 진영에서는 달랐을까. 잉글랜드 무대에서도 빼어난 결정력에 비해 아쉬운 볼 터치를 보인 손흥민은 이날도 문제를 드러냈다. 전방에서 안정적으로 볼을 받아내지 못하며 소유권을 여러 차례 상대에 넘겨줬다. 특히 문전에서의 불안한 볼 터치는 슈팅 기회를 무산시켰다. 경기 막판 득점에는 성공했지만 절대 만족할 수 없는 경기력이었다.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는 황희찬과 K리그 최고의 선수로 손꼽히는 이재성, 문선민 등도 다르지 않았다. 대한민국에서는 기술자로 불리는 선수지만, 세계무대에서는 기본기조차 제대로 갖추지 못한 선수였다.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유소년들은 아시아 무대에서도 고전하고 있다. 당연했던 세계무대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기본기가 부족함에도 패스 축구를 고집한다. 성인 대표팀이라고 다르지 않다. 유럽을 누비고, 수십 억의 연봉을 거머쥐는 선수는 늘었지만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선수는 보이지 않는다. 축구인들이 이 문제를 또다시 외면하면,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