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기자회견 및 신곡발표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기자회견 및 신곡발표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오마이스타 ■취재/조경이 기자·사진/이정민 기자| 그룹 울랄라세션(김명훈·박승일·박광선·군조)이 세상을 떠난 임윤택을 향해 "영원한 우리의 리더"라고 추억했다.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건동 홍익대학교아트센터에서 울랄라세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메모리(MEMOR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박승일은 "앨범을 작업하며 고민하는 순간에 '형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많이 생각했다"며 "'윤택이 형이라면 어떤 그림으로 내보냈을까', 이런 고민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김명훈 또한 "짧다면 짧은 시간, 길다면 긴 시간 아픔이 있었다"라며 "오히려 작업 때는 힘들지 않았다. 슬픔의 표현이 눈물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많이 웃고 저희끼리 화합하는 시간이 됐다"고 전했다. 또 "앨범 작업 다 끝나고 문득 '고생했다' 한 마디가 듣고 싶었다"라며 "(임윤택이) '사랑한다' '고생했다' 그런 문자를 많이 보냈는데, 그런 문자가 안 오니까 생각이 많이 났다"고 덧붙였다.  

고 임윤택의 유작 발표에 대한 질문에 박승일은 "윤택이 형 목소리를 담은 노래가 없진 않다"라며 "기존에 만들었던 곡도 있고, 공연하기 위해 리메이크 하며 가이드 녹음했던 곡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윤택이 형의 목소리가 담긴 음반을 내는 건 조심스럽다"라며 "그 모습이 상업적으로 비춰질까봐…발매 생각은 없다"고 분명히 했다.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 및 신곡발표 쇼케이스에서 김명훈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 및 신곡발표 쇼케이스에서 김명훈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기자회견 및 신곡발표 쇼케이스를 가졌다. 김명훈이 자신이 작사작곡한 앨범 수록 첫 곡인 intro(인트로)가 제일 맘에 든다고 이야기하는 박광선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기자회견 및 신곡발표 쇼케이스를 가졌다. 김명훈이 자신이 작사작곡한 앨범 수록 첫 곡인 intro(인트로)가 제일 맘에 든다고 이야기하는 박광선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이정민


향후 멤버 영입 계획에 대해 박승일은 "멤버를 추가 영입할 생각은 아직 없다"고 전했다. 또 "윤택이형은 영원한 우리의 리더"라고 강조한 박승일은 "지금 따로 리더를 두지 않고 있다. 윤택이형 혼자서 했던 일을 나눠서 하기로 했다"며 "같이 회의하고, 음악적인 부분, 안무적인 부분을 분담하고 있다. 아직은 쉽지 않지만 1~2년 정도만 지나면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미니앨범의 수록곡 '낡은 테잎'은 고 임윤택의 유작으로 알려졌다. 임윤택 작사, 박승일 작곡으로 이뤄진 곡으로, 음악에 대한 꿈을 키워왔던 지난 시절을 회상하며 어머니를 향한 고마움과 꿈에 대한 열정을 그려냈다. 어쿠스틱한 구성과 피아노 선율 위에 멤버들이 파트를 나눠 불러 진정성을 극대화시켰다.

박승일은 "'낡은 테잎'은 고 임윤택의 솔로 앨범 준비 과정에서 고민을 거듭하던 과정에서 수없이 바꿔서 만들었던 노래"라며 "그래서 그 곡을 더 많이 들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당부했다.

한편 울랄라세션은 타이틀곡 '한 사람'으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한 사람(I'll be there)'은 가스펠적인 요소와 힘찬 코러스가 어우러진 곡이다. 울랄라세션은 그들만의 아픔을 아름답고 힘찬 노래로 승화시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 및 신곡발표 쇼케이스에서 박광선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미소짓고 있다.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 및 신곡발표 쇼케이스에서 박광선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미소짓고 있다. ⓒ 이정민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신곡을 들려주고 있다.

새 미니앨범 'MEMORY'를 발표한 울랄라세션(박승일, 김명훈, 박광선, 군조)이 27일 오후 서울 대학로 홍익대아트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신곡을 들려주고 있다.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