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용산 이전에 '천공' 관여? 김종대 전 의원의 거짓 폭로"

대통령실, 김 전 의원 발언 인용 매체에 '삭제' 요청... "가짜뉴스에 확고하고 일관된 대응할 것"

등록 2022.12.05 17:29수정 2022.12.05 17:30
15
원고료로 응원
 
a

윤석열 대통령 ⓒ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5일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이 제기한 '용산 대통령실 및 한남동 관저 이전 천공 개입' 의혹에 대해 "거짓 폭로"라면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밝혔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확고하고 일관된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습니다"는 제목의 알림 문자를 통해 이같이 알렸다. 

먼저 대통령실은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월 대통령실 및 관저 이전 과정에서 천공이 (김용현) 경호처장과 함께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미리 둘러봤고, 이후 대통령 관저가 한남동 외교공관으로 바뀌었다'라는 '거짓 폭로'를 하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몇몇 매체는 객관적 검증을 전혀 하지 않은 채 '가짜 뉴스'와 '거짓 인터뷰' 내용을 그대로 내보냈다"고 알렸다. 

특히 대통령실은 김용현 경호처장과 천공이 일체 무관한 사이이고, 천공이 용산 이전에 개입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대통령실은 "경호처장은 천공과 일면식도 없을 뿐 아니라, 천공이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둘러본 사실 자체가 없다"라며 "천공은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 어떠한 형태로도 관여된 바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권 정치인들이 '청담동 술자리', '캄보디아 조명'에 이어 아무렇지도 않게 또다시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면서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일관된 원칙에 따라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대통령실은 김종대 전 의원을 향해 "발언 철회 및 사과"를 요구했고, 이를 그대로 받아 쓴 매체들에는 "기사 삭제를 강력히 요청"했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2. 2 김건희 연루 정황 공개한 검사, 세계은행 파견...법무부 해명은?
  3. 3 동료도 친구도 다 속았다...신혼부부 울린 공인중개사의 이행각서
  4. 4 젊은 여성들 떠나고 있다... 부울경서 무슨 일 일어나고 있나
  5. 5 [단독] 노무현 지정기록물 해제 앞두고 대통령기록관장 직위 해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