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신규확진 8981명, 98일만에 1만명 밑... 위중증 311명

어제보다 8673명 줄어... 한글날 연휴 검사 급감 영향도

등록 2022.10.10 10:10수정 2022.10.10 10:10
0
원고료로 응원
a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6091명 줄어든 2만8648명 발생한 6일 오전 서울 중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안내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10일 신규 확진자 수는 석 달여 만에 1만 명 밑으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8천891명 늘어 누적 2천497만9천770명이 됐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만 명 밑을 기록한 것은 7월 4일 (6천242명) 이후 98일 만에 처음이다. 월요일 기준으로 봐도 7월 4일 이후 14주 만에 최저치다.

한글날 연휴에 진단 검사 건수가 급감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만7천654명)보다 8천673명 적다.

1주일 전인 지난 3일(1만2천142명)보다 3천161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6일(1만4천153명)보다는 5천172명 줄었다.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6천415명→3만4천731명→2만8천638명→2만2천298명→1만9천431명→1만7천654명→8천981명으로, 일평균 2만1천164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47명으로 전날(61명)보다 14명 적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 1일 입국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가 사라지면서 크게 줄어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6일 연속 100명 미만이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8천981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2천633명, 서울 1천494명, 인천 570명, 경북 543명, 대구 474명, 강원 418명, 경남 409명, 충북 349명, 충남 327명, 부산 317명, 전북 302명, 대전 275명, 전남 257명, 광주 233명, 울산 187명, 제주 79명, 세종 77명, 검역 37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311명으로, 전날보다 6명 늘었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23명으로 직전일(29명)보다 6명 적다.

신규 사망자는 80대 이상이 13명(56.5%), 70대 9명, 60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8천698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2월이면 바빠지는 누드모델, 이런 요구는 사양합니다
  5. 5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