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통령 거짓해명 진상규명" vs. "민주당, 보도 전에 어떻게 알았나"

국회 운영위, '대통령 비속어 논란 현안보고' 놓고 여야 충돌로 파행... 국힘 'MBC 오보' 주장하며 역공

등록 2022.09.27 13:23수정 2022.09.27 13:23
9
원고료로 응원
a

권성동 국회 운영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7 ⓒ 연합뉴스

  
"왜 이렇게 소리를 질러요. 여기 귀 먹은 사람 없다. 간사 간에 협의를 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 자, 오늘 대통령실의 현안보고를 받자는 민주당의 제안에 대해... 회의 진행이 불가능하므로 정회를 선포한다."

국민의힘 소속 권성동 국회 운영위원장이 27일 결국, 회의 정회를 선포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기간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 등을 두고 여야 의원 간의 거친 공방이 이어진 상황이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한 대통령실의 긴급현안보고를 위해 운영위 전체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번 비속어 논란을 두고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했다"고 해명한 윤 대통령 등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윤 대통령이 어제 해외순방 중 욕설, 막말 파문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언급하셨다. 대통령 비서실장도 나서서 가짜뉴스를 언급하고 국민의힘은 언론사도 고발했다"라며 "대통령을 부끄러워하는 국민께 사과하기는커녕 언론을 탄압하겠다고 나선 것인데, 적반하장, 후안무치, 파렴치한 행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사과하시고 책임자가 책임지면 될 일을 거짓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국회가 나서서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실이 국회에서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도록 하자고 제안을 드린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영순 의원도 "윤 대통령이 막말을 하셨는데, 지금 대통령실이나 여당 쪽에선 다른 쪽으로 몰고 가려고 한다. 엄격하게 진실이 뭔지, 대통령이 왜 그런 발언을 하게 됐는지, 그 당시 수행했던 외교부장관이나 대통령실 직원들은 뭐 했는지 책임을 안 물을 수 없다"면서 "가장 빠른 시간 내 운영위를 소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두현 "보도되기 전에 내용을 안다? 한국판 '마이너리티 리포트'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비속어 논란은 '왜곡 보도'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에서) 언론의 자유 탄압을 말하시는데 언론의 자유는 거짓말할 자유가 아니다. 진실을 알리기 위해 수반되는 과정의 자유다"라면서 "그게(비속어 발언 영상) 들어보면 깨끗한 소리인가? 그러면 본인에게 반드시 확인을 했어야 했다. 그리고 자막을 달았는데 괄호 안에 미국을 왜 넣었나. 그건 창작"이라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그는 "보도되기 전에 보도 내용을 아는 건, 2002년 톰 크루즈 주연의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연상되는 사안이다. 2022년도 한국판 '마이너리티 리포트'다"라며 "제가 관련된 분이 (운영위에) 계셔서 말씀은 안 드리겠다. 이런 황당한 일이 있으면 그것부터 얘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즉,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MBC의 첫 보도 이전에 관련 내용을 거론한 점을 들면서, 이번 사안을 두고 국민의힘에 시도하고 있는 '정언유착' 프레임을 강화한 것이다.

같은 당 조은희 의원도 "MBC 보도는 오보이고 언론윤리에 어긋나는 행태다"면서 "대통령실에서 비보도 요청을 했던 이유는 (발언 내용이) 곤란해서가 아니라 당사자에게 확인해야 했기 때문이다"라면서 "(발언내용에 대한) 팩트체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보도됐기 때문에 오보다"고 단정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관련 내용이) 보도되기도 전에 정치권에서 그런 말이 나올 수 있나. 음성분석전문가도 특정할 수 없는 단어를 특정한 것 아니냐"라면서 "민주당의 이런 행태에 대해서 입장을 밝혀야 하는 것 아니냐"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에 신상발언과 의사진행발언 등을 요구하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나 권성동 위원장은 "(박홍근 원내대표라고) 이름을 거명하진 않았잖나. 여기서 계속 발언을 하면 논쟁 밖에 안 된다"라면서 더 이상의 발언을 허락하지 않았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하수구 금호강' 겨우 살렸는데... '홍준표'가 두렵다
  2. 2 국내에서 가장 긴 바다 위 산책로, 여깁니다
  3. 3 윤 대통령 등판에도 심상치 않은 민심... "또 박정희? 구미가 호구냐"
  4. 4 시민분향소... 159명 얼굴과 마주하니 "마음 더 흔들려"
  5. 5 "집값 폭등은 저금리 아닌 문재인 탓" 언론보도는 '거짓'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