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호중 "변죽맹탕 국감, 허위 돈다발 사진 김용판 윤리위 제소"

"하나마나 한 질의, 국민의힘 바닥 봤다"... '50억 푼돈' 이영에는 "가짜뉴스인줄"

등록 2021.10.19 10:54수정 2021.10.19 10:54
0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어제 행안위 국감을 통해 국민의힘의 바닥, 의혹 제기의 밑천을 제대로 봤다"라며 "하나마나 한 질의로 변죽만 울리는 맹탕국감을 만들었다"고 힐난했다. 그는 특히 전날 국감장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하며 '가짜' 돈다발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을 빚은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서병)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면책특권 뒤에 숨어 폭로 국감을 자행했다"라며 "특히 김용판 의원이 제기한 조폭 연루설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출처를 알 수 없는 돈다발 사진은 해당 조폭이 자신이 번 돈이라고 SNS에 올린 '허세샷'이었다"라며 "친박연대 18대 국회의원에 입후보했다고 한, 성남시의원과 부의장을 지낸 박용승 전 의원의 아들이라고 스스로를 밝혔다"고 했다.

이어 "제보자라고 했던 조폭마저 그쪽 당 아들"이라며 "이런 조폭 범죄자의 진술을 국감장에 가져와 면책특권에 기대 아무 말을 던진 김용판 의원은 국민의힘의 현재 수준을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저희 당은 김용판 의원을 윤리위에 제명을 제소하는 등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a

페이스북 '박OO'의 2018년 11월 21일, 25일 게시물. 이 계정의 프로필 사진에 등장하는 남성은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장에서 공익제보자라고 주장한 박철민씨와 같다. 2018년 11월의 게시물에는 "이래저래 업체에서 월 2000만원의 고정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 달렸다. 이 사진은 18일 장영하 변호사 및 김용판 의원이 공개한 사진과 동일하다. ⓒ 페이스북 박OO 계정 갈무리

 
윤호중 원내대표는 "여기서 끝이면 국민의힘이 비아냥은 듣지 않았을 것"이라며 "(전날 국감에서)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 50억 원을 두고 '푼돈'이라고 했다"고도 꼬집었다. 그는 "처음엔 까짜뉴스인 줄 알았다. 공분을 산 50억 원이 어떻게 푼돈인가"라며 "인터넷에서 5억은 0.1푼, 5000만 원이 0.01푼돈이라는 말이 나온다. 월급이 0.01푼돈이라는 말이 나온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야당의 이런 얼토당토않은 억지 국감에 이재명 지사는 끝까지 충실하게 응했다"라고 추켜세웠다. 윤 원내대표는 "관계 직원의 비리 의혹에 인사권자로서 국민에게 다시 한 번 사과하고, 당시 견고했던 토건 세력과 싸워 진행했던 대장동 개발의 어려움, 국민의힘이 막지 않았다면 완전 공영개발이 가능했을 것이라는 아쉬움, 제기되는 의혹에 대한 분명한 설명과 제도 개선까지 진솔히 답변하는 모습을 봤다"라며 "이번 국감은 한 마디로 대장동 개발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임을 확인하는 자리였다"고 자평했다.

[관련기사] 이재명 준 돈뭉치라더니... 페북엔 자기 수익이라 '광고' http://omn.kr/1vlyr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2월이면 바빠지는 누드모델, 이런 요구는 사양합니다
  5. 5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