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동훈의 '정치공작' 발언, 영화 <내부자들> 떠올랐다

[주장]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이 전 위원의 상식 밖 발언... 물타기 말고 진상 밝혀야

등록 2021.07.14 11:25수정 2021.07.14 16:11
17
원고료로 응원
 
a

'가짜 수산업자' 김아무개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오후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를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100억 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으로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경찰 수사를 받았습니다. 이 전 위원은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에서 수사를 받고 나온 후 기자들에게 '여권 정치공작설'을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 '금품수수 의혹' 이동훈 "여권인사, 'Y 치고 우리 도우라' 회유"  http://omn.kr/1ufq7) 

이 전 위원은 "자신에게  여권 정권의 사람이란 사람이 찾아온 적이 있다"면서 "'Y(윤석열 지칭)를 치고 우리를 도우면 없던 일로 만들어 주겠다. 경찰과도 조율이 됐다' 그런 식으로 얘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안 하겠다. 못하겠다'고 했다. (그 이후) 제 얼굴과 이름이 언론에 도배됐다. 윤석열 전 총장이 정치참여를 선언하던 그날이다.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공작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 전 위원의 주장에 대해 "정권을 도우면 없던 일로 해주겠다고 회유를 했다니 충격적인 사안이다"라며 "당 차원의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금품수수 의혹이 갑자기 정치 공작으로 바뀌어 정치권 싸움으로 확산되는 모양새입니다.

그러나 이 전 위원의 주장을 그대로 믿기에는 뭔가 석연치 않습니다. 

조사 받고 나오다 '여권 정치공작설' 언급한 이동훈 

기자들은 수사를 마치고 나오는 이동훈 전 위원에게  "(가짜 수산업자에게) 룸살롱 접대를 몇 차례나 받았느냐"는 질문을 던졌지만 "면목이 없다"라면서 갑자기 '여권 정치공작설'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그러나 이 전 위원이 정치 공작을 주장하려면 먼저 자신이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았는지 여부를 확실히 밝혀야 했습니다.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서는 골프채를 받은 게 아니라 빌린 것이라며 유야무야 넘어가고 갑자기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한다면 흔히 말하는 '물타기'처럼 보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전 위원은 여권 인사가 자신을 회유하다가 실패하자 윤석열 전 총장의 정치 참여 선언 날에 자신의 이름이 언론에 도배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그의 주장처럼 윤 전 총장이 정치 참여를 선언한 6월 29일 이 전 위원의 금품수수 의혹이 터졌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그가 사퇴한 날은 6월 20일이라는 것입니다. 

이 전 위원은 윤 전 총장의 대변인으로 임명된 지 불과 열흘 만에 사퇴했습니다. 당시 그의 사퇴를 놓고 여러 가지 말들이 있었지만, 금품 수수 의혹을 제기한 언론은 없었습니다. 

만약 이 전 위원이 떳떳했다면 굳이 대변인에서 사퇴할 이유가 전혀 없었습니다. 오히려 대변인 자리에 있으면서 '정치 공작'을 주장하는 편이 더 효과적이었을 겁니다. 

이동훈 전 위원은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번 사건은 검찰, 경찰, 언론인들이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범죄로 봐야 합니다.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은 의혹으로 수사를 받거나 입건된 사람들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부장검사에서 강등된 부부장 검사, 전 포항남부경찰서장, 엄성섭 <TV조선> 앵커, <중앙일보> 이아무개 전 논설위원, <TV조선> 기자 등입니다. 

수사 대상자 중에는 이 전 위원을 포함해 언론인 출신이 4명으로 모두 야권 성향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입니다. 야권 성향으로 분류된 언론인들이 한 두명이 아닌데 이 전 위원에게만 정치 공작을 펼쳤다? 누가 보기에도 설득력이 떨어지는 주장입니다.  

설사 여권에서 정치 공작을 펼치려고 했다면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거나 선거 직전이 오히려 효과적이었을 것입니다. 따라서 이 전 위원은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았는지 여부와 접촉해 온 여권 정치인이 있다면 그가 누군지 밝혀야 합니다.

이동훈 보고 떠오른 영화 <내부자들>의 장면 
 
a

영화 <내부자들> 속 이강희 <조국일보>논설주간 (백윤식 분)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이동훈 전 위원이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하는 모습만 보면 마치 영화 <내부자들>에서 <조국일보> 논설주간 이강희(백윤식)가 검찰 수사를 받고 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안상구(이병헌)가 알 수 없는 조직으로부터 사주를 받은 정치 공작과 연관이 있다'는 대사를 내놓는 장면과 너무나 흡사합니다. 

극 중 이강희는 <조국일보> 정치부장 출신으로 논설주간이라는 언론의 힘을 이용해 재벌, 정치인과 결탁해 비리를 저지른 인물입니다. 이강희는 비자금 문제로 재벌이 궁지에 몰리자 "어차피 대중들은 개 돼지입니다. 뭐하러 개 돼지한테 신경을 쓰고 그러십니까. 적당히 짖어대다 알아서 조용해질 겁니다"라고 말합니다. 이강희의 대사는 2016년 나향욱 전 교육부 정책기획관이 기자들과의 식사자리에서 인용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물론, 이 전 위원이 이강희와 똑같다고 아직 단정할 수는 없습니다. 수사를 더 지켜보는 게 우선일 겁니다. 그러나 현실과 비슷한 상황 때문에 영화 장면이 자연스럽게 오버랩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영화 <내부자들>에서 이강희는 "말은 권력이고 힘이다"라고 했습니다. 이번 '가짜 수산업자 게이트'에서도 다수의 언론인들이 금품을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동훈 전 위원은 '정치 공작'을 주장하기 전에 언론인 출신으로 언론 권력을 이용한 적은 없는지 스스로 물어보고 국민 앞에 사건의 진상에 대해 밝히는 것이 우선입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립 미디어 '아이엠피터뉴스'를 운영한다. 제주에 거주하며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취재활동을 하고 있다.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2월이면 바빠지는 누드모델, 이런 요구는 사양합니다
  5. 5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