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폭우로 논 여기저기에 이것, 농민들 골치

추수 앞둔 논에 장비 진입 어려워 수거 못해

등록 2020.08.31 11:06수정 2020.08.31 11:08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이병석


30일 나주시 다시면 들녘에 일명 '공룡알'로 불리는 '곤포사일리지'가 논에 흩어져 있다.

지난번 몰아친 유례없는 폭우로 물에 떠내려간 곤포사일리지는 농민들에게 크나큰 골칫거리다. 농경지에 방치된 곤포사일리지는 비에 젖어 인력으로는 수거가 어려운 데다, 추수를 앞 둔 논에 있어 장비가 진입하기도 난감한 실정이다.

'곤포사일리지'는 추수가 끝난 후 볏짚을 모아 비닐로 밀봉한 뒤 '소먹이'로 사용한다.
 

ⓒ 이병석

 

ⓒ 이병석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호텔 화장실 작은 수건, 원래 용도를 아십니까
  2. 2 비싸고 맛없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 해부 해보니
  3. 3 "천공 기록 마지막 저장 22년 4월 13일 오후2:29:57, 어떻게 조작하나"
  4. 4 2월이면 바빠지는 누드모델, 이런 요구는 사양합니다
  5. 5 50대에 재취업했는데요,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