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충남녹색연합이 '2022 맹꽁이 생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대전 도심 25곳에서 맹꽁이 서식이 확인됐다. 사진은 유성구 덕명동 은구비공원 초지에서 발견한 맹꽁이 성체.
 대전충남녹색연합이 "2022 맹꽁이 생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대전 도심 25곳에서 맹꽁이 서식이 확인됐다. 사진은 유성구 덕명동 은구비공원 초지에서 발견한 맹꽁이 성체.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대전 도심 지역 25곳에서 멸종위기 2급 기후변화지표종인 맹꽁이의 서식이 확인 됐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지난 6월 11일부터 7월 24일까지 대전시민 및 회원 54명과 함께 '2022년 맹꽁이 생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총 25곳에서 맹꽁이의 서식이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맹꽁이는 기후변화 시대에 멸종돼 가고 있는 양서류 중 대표적인 기후변화지표종이자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종 '적색 목록(Red List)'에 올라가 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2급으로 지정돼 법적 보호를 받고 있다.

12년째 진행되고 있는 '맹꽁이 생태모니터링'은 시민들이 직접 맹꽁이 서식지를 파악하고 서식지 주변 환경을 조사해 보전가치와 위험요인 등을 확인하는 시민참여형 환경운동이다. 이번 모니터링에서는 38곳을 조사했다.

맹꽁이의 서식 확인은 조사자가 맹꽁이 알, 올챙이, 성체를 찾아보고, 맹꽁이 울음소리와 그 모습을 녹음 및 녹화한 후 맹꽁이 전문가인 문광연 한국양서파충류학회 이사(전 중일고등학교 생물교사)에게 검증 받았다.

맹꽁이 서식이 확인된 25곳 중 새롭게 확인된 곳은 서구 6곳과 유성구 3곳 등 모두 9개다. 또한 각 구별로는 유성구 14곳, 서구 8곳, 대덕구 3곳 등에서 맹꽁이의 서식이 확인 됐다.

서식지 유형별로는 배수로 18곳, 습지 6곳, 초지 4곳(중복 포함)으로, 도심 속 맹꽁이 대부분이 배수로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반적으로 맹꽁이는 야간에는 초지, 습지, 둠벙 주변에서 생활하다 주간에는 땅 속에 들어가 휴식을 취한다. 그러나 도시의 급속한 팽창과 개발로 맹꽁이 서식지가 사라지면서 주로 배수로에서 맹꽁이가 발견되고 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2022 제12회 대전시민 맹꽁이 생태모니터링에서 확인된 대전 지역 25곳의 맹꽁이 서식지 유형과 관찰형태.
 대전충남녹색연합 2022 제12회 대전시민 맹꽁이 생태모니터링에서 확인된 대전 지역 25곳의 맹꽁이 서식지 유형과 관찰형태.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양서파충류에게 'ㄷ'자 배수로는 죽음의 배수로다. 매끈한 벽면과 깊이 30cm이상 이면 대부분의 양서파충류는 나오지 못하고 그 곳에서 죽음을 맞이한다. 도심, 농촌을 막론하고 대부분의 배수로는 'ㄷ'자 배수로로 되어 있다. 서식지가 사라지자 산란을 위해 배수로로 이동한 맹꽁이는 그 곳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죽음을 맞게 되는 것.

그러나 배수로에 양서파충류가 이동할 수 있는 사다리를 설치하면, 이들이 배수로에서 빠져나올 수 있다. 실제 지난 해 대전충남녹색연합이 맹꽁이 서식이 확인된 한국과학기술대학교(KAIST) 배수로에 '맹꽁이 사다리' 설치를 제안했고, 카이스트에서 2021년 1차 사다리를, 2022년 2차 사다리를 설치했다.

1차 사다리는 물이 모이는 집수정에 산란을 한 맹꽁이가 배수로까지 나올 수 있도록 설치한 것이고, 2차 사다리는 배수로를 기어 올라올 수 있도록 돌기 형태로 만들었다.

카이스트 맹꽁이 사다리는 카이스트 시설팀의 적극적인 협조와 카이스트 생태 동아리 '숲' 학생들의 참여로 설치될 수 있었다. 올해 카이스트 배수로에서는 산란한 맹꽁이와 어린 성체 맹꽁이가 '맹꽁이 사다리'를 통해 이동하는 장면이 모니터링을 통해 확인됐다.    
 
카이스트 배수로에 설치된 맹꽁이 사다리. 왼쪽 1차 사다리는 집수정에 산란을 한 맹꽁이가 배수로까지 나올 수 있도록 설치한 것이고, 오른쪽 2차 사다리는 배수로를 기어 올라올 수 있도록 돌기 형태로 설치한 것.
 카이스트 배수로에 설치된 맹꽁이 사다리. 왼쪽 1차 사다리는 집수정에 산란을 한 맹꽁이가 배수로까지 나올 수 있도록 설치한 것이고, 오른쪽 2차 사다리는 배수로를 기어 올라올 수 있도록 돌기 형태로 설치한 것.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이번 맹꽁이 생태 모니터링 결과를 대전시와 5개 구청에 전달하고, 맹꽁이 서식지 중 보전할 수 있는 지점을 선정,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서식지 보존과 조성을 제안하고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맹꽁이를 보호하는 것은 멸종위기 야생동물을 지키는 것을 넘어 인간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는 자연생태계를 보호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무분별한 개발로 기후위기 시대를 맞이했고, 기상이변으로 대처할 수 없는 자연재해가 발생하고 있다.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한다면, 우리 주변에 함께 살아가고 있는 맹꽁이와 같은 작은 존재에 관심을 갖기를 바란다"고 제안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