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됐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까지 매우 가벼운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격리 상태로 모든 업무를 충실히 수행할 것이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에게 행정 권한을 이전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장 피에르 대변인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은 음성 판정이 나오면 격리를 해제할 것이며, 건강 상태를 매일 보고하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어떤 경로로 감염됐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의 주치의 케빈 오코너 박사는 별도의 서한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전 항원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고, 유전자증폭검사(PCR)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저녁부터 간헐적으로 마른 기침을 했으며, 콧물이 흐르고 피로감을 느꼈다며 증상을 설명했다.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해리스 부통령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위터에 "여러분, 나는 잘 지내고 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직접 안부를 전하며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예정된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게 된 것을 사과하기도 했다.

트럼프 이어 바이든도 못 피한 코로나19 
 
코로나19 감염 후 안부를 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코로나19 감염 후 안부를 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 조 바이든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처음이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을 두 차례 접종했고, 부스터샷(추가 접종)도 두 차례 맞았다. 마지막 접종은 지난 3월 30일이었다. 

미국 역사상 최고령 현역 대통령인 바이든 대통령은 만 79세(1942년 11월생)로 코로나19 고위험군에 속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2020년 10월 코로나19에 감염된 바 있다. 당시 만 73세로 역시 고위험군이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은 월터리드 국립 군 병원에 입원해 집중 치료를 받고 사흘 만에 퇴원했다.

AP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감염됐을 때는 지금과 전혀 다른 시기였다"라며 "당시에는 백신이 없었고, 치료 방법도 제한적이었다"라고 전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인 팍스로비드를 복용한다고 밝혔다. 화이자가 개발한 팍스로비드는 증상 발현 후 5일 이내에 복용하면 입원 및 사망률을 약 90% 낮추는 것으로 입증됐다.

백악관과 내각은 올봄 코로나19 감염이 폭발한 바 있다. 해리스 부통령, 젠 사키 전 백악관 대변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로이스 오스틴 국방장관,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등이 4~5월에 감염됐었다.

최근에는 오미크론의 새 하위 변이 BA.5가 미국 전역에 퍼지면서 신규 확진자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은 지난 13일 브리핑에서 현재 50세 이상인 2차 부스터샷 접종 대상을 모든 성인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보건 당국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