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의회 의장으로 선출된 이상래(국민의힘·동구2) 의원이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대전시의회 의장으로 선출된 이상래(국민의힘·동구2) 의원이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제9대 대전광역시의회 의장에 이상래(국민의힘·동구2) 의원이 선출됐다.

대전시의회는 7일 오전 제9대 의회 개원식과 함께 제26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어 의장 및 제1·2부의장을 선출했다.

이날 의장 선거에는 앞서 국민의힘 의원 간담회를 통해 의장 후보로 선출된 이상래 의원과 '당내 경선을 통해 단일후보를 선출한다'는 국민의힘 대전시당 방침을 거부하고, 독자적으로 출마한 박종선(유성1) 의원이 경쟁을 벌였다.

투표 결과, 이 의원은 전체의원 22명 중 13명의 지지를 얻어 의장으로 선출됐다. 경쟁자인 박 의원은 9표를 얻는 데 그쳤지만, 국민의힘 경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은 상당수의 표가 나왔다는 점에서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의장에 당선된 이 의원은 당선소감을 통해 "많은 시민 여러분들께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이 시기에 대전시의회 의장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맡겨 주셔서 감사드리면서도 어깨가 매우 무겁다"며 "지난 지방선거를 통해 보여주신 시민들의 표심은 변화를 원하는 간절한 마음이었다. 그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대전시의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동료 의원들을 향해 "우리 모두는 열심히 일하는 모습으로 시민의 믿음에 보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더 낮은 자세로 시민 여러분들에게 다가가고, 시민의 목소리를 들어 행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아울러 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시정 견제와 감시, 생산적 대안 제시를 통해 시민이 행복한 대전시를 만들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부의장 선거에서는 국민의힘 김진오(서구1)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조원휘(유성3) 의원이 제1·2 부의장으로 각각 선출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