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통일부는 1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경로로 한국 측에서 유입된 물품을 지목한 것에 대해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주장을 언급하면서 "우리 측 민간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북측이 최초 접촉 시기로 언급한 4월 초보다 늦은 4월 25일과 4월 26일"이라면서 "우리 측 전단 등을 통한 북측으로의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차 부대변인은 "물체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19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 및 전문가,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견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차 부대변인은 "물자·우편물 등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공식적으로 인증된 사례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접경지서 코로나 발생' 북한 주장에... 부대변인 "물자로 감염 사례, 없는 걸로 알아"

앞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이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전날(6월 30일) 경내 코로나19 첫 발생지를 DMZ 접경 지역인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로 판단했다고 보도했다(관련 기사 : 북한, DMZ 인접 금강군서 코로나 첫발생 주장... 대북전단·물품 지목 ).

신문은 바이러스 유입 경위로 '색다른 물건 접촉'으로 거론하면서 한국 측에서의 유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지난 4월 초 이포리에서 18세 군인과 5세 유치원생이 병영과 주변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했는데, 이들에게서 증상이 나타났고 코로나19 확진 판정도 이뤄졌다는 것이 북한 측의 주장이다.

<로동신문>은 북한 비상방역사령부가 "분계연선지역과 국경지역들에서 바람을 비롯한 기상현상과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들을 각성 있게 대하고 출처를 철저히 해명하며 발견 즉시 통보"하도록 비상지시가 발령됐다고 전했다.

'기상 현상과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은 사실상 대북전단과 물품 등을 지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만수대창작사에서 '전체 인민을 악성전염병과의 투쟁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는 다양한 주제의 선전화들을 새로 창작해 내놓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월23일 보도했다.
▲ 북한, "코로나19" 선전화 제작 북한 만수대창작사에서 "전체 인민을 악성전염병과의 투쟁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는 다양한 주제의 선전화들을 새로 창작해 내놓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월23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